'경험을 토대로 성폭력 정의하라'…광주 모 대학 강사 과제 논란
'경험을 토대로 성폭력 정의하라'…광주 모 대학 강사 과제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 강사 "본의 다르게 상처받은 학생에게 미안" 사과

광주 한 대학 시간 강사가 학생들의 경험을 토대로 성폭력을 정의하는 내용의 과제를 제시해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광주 모 대학교에 따르면 강사 A 씨는 지난 15일 '여성과 사회' 교양 과목 강의 과정에서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성폭력에 대해 정의하시오'라는 제목의 과제를 냈다.

A씨는 "대학 생활하면서 여러 유형의 성폭력을 겪어 봤을 것이다. 그중 자신이 겪은 성희롱을 중심으로 성폭력의 정의를 내려보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A씨는 "MT, 축제, 술자리, 아르바이트, 군대 생활 등 경험을 서술하면 되고 문제점과 예방책까지 곁들이면 더 좋다"며 "제출한 자료는 앞으로 학내 성폭력 예방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데 참고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설명 끝에는 '비밀보장'이라는 문구를 달았다.

대학 온라인 학사 게시판에 오른 과제 설명을 캡처한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퍼지면서 비난이 나왔다.

"과제 자체가 성폭력", "2차 피해가 우려된다", "이름을 써서 과제를 제출하는데 익명 보장이 되겠느냐"는 등 반응이 이어졌다.

일부 학생은 A 씨에게 항의 메일을 보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과제는 삭제됐다.

이날 예정된 후속 강의에서는 학과장, 교내 양성평등센터 관계자가 들어가 학생들과 면담하기로 했다.

대학본부 관계자는 "학과나 대학 차원에서도 적절하지 않은 과제였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학생 면담 결과를 토대로 A 씨에게 수업을 맡길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A 씨는 "본의와 다르게 상처받은 학생들에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대학 측 조사과정에 성실히 응해 입장을 설명하겠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