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서울대 연구팀 '사역견 학대실험 의혹' 조사 착수
농식품부, 서울대 연구팀 '사역견 학대실험 의혹' 조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에 자료제출 요구…점검반 꾸려 현장 점검하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서울대 수의대 연구팀의 사역견(使役犬) 학대 의혹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언론에서 보도된 서울대 수의대 연구팀의 동물복제 관련 실험 건에 대해 서울대 동물실험윤리위원회의 실험계획 심의 실시 시기·방식, 서울대 자체 조사계획 등에 대한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며 "동물실험 수행과 과정·내용에 대한 자료 수집·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동물실험윤리위는 동물보호법에 따라 동물실험 시행기관에 설치돼 동물실험 계획을 심의한다. 3∼15명의 윤리위원으로 구성되며, 실험 시행기관과 이해관계가 없는 사람이 3분의 1 이상 포함돼야 한다.

농식품부는 서울대가 제출하는 자료 등을 검토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가를 포함한 점검반을 조속히 꾸려 현장 점검도 할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현장 점검 결과, 동물보호법 등 관련 법령 위반이 발견되면 법에 따라 제재할 계획"이라며 "동물실험 관련 제도개선 방안도 전문가와 유관기관의 의견을 모아 관계부처와 협의를 거쳐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서울대 이병천 수의대 교수 연구팀이 동물보호법을 위반해 은퇴한 검역 탐지견을 실험하고 학대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