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설립 '속도'…'지원 동의안' 나주시의회 통과
한전공대 설립 '속도'…'지원 동의안' 나주시의회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러스터 부지 매입비 331억 제외 논란…오는 29일께 실시협약 예정

전남도의회에 이어 나주시의회가 한전공대 설립과 운영을 위한 재정지원 내용을 담은 동의안을 의결해 한전공대 설립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하지만 애초 나주시의 재정 지원금 1천662억원에서 산학연 클러스터 부지 매입비 331억원을 제외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나주시의회는 18일 제21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한전공대 설립·운영에 따른 지원 동의안'을 심의·의결했다.

애초 동의안에는 한전공대 대학 발전기금을 10년간 매년 100억원씩 총 1천억원과 매입비 662억원에 달하는 연구소와 클러스터 부지 80만㎡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기획총무위원회에서 클러스터 부지 매입비를 제외하고 전체 부담 액수를 대학발전기금 1천억원과 연구소 부지매입비 331억원 등 총 1천331억원으로 수정했다.

상임위는 클러스터 부지 조성에 드는 331억원은 아직 개발 방식이 확정되지 않아 국·도비 확보 방안 등을 면밀히 검토한 후 추후 논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재정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는 점을 수정 이유로 들었다.

이에 따라 나주시가 동의안 가결 이후 본격적으로 사유지 보상·매입 절차 등을 통해 조성할 예정이던 산학연클러스터 부지 확보에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지난 11일 전남도의회가 '한전공대 설립 운영에 따른 지원 동의안'을 처리한 데 이어 이날 나주시의회도 동의안을 수정 의결함에 따라 한전공대 설립 절차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한전과 전남도, 나주시는 한전공대 재정지원을 위한 실시협약 시기를 조율 중인데, 오는 29일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약서에는 재정 지원과 부지 제공, 인재양성·인프라 구축 등의 이행사항이 담긴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한전공대 발전기금으로 대학이 개교하는 2022년부터 10년간 각각 매년 100억원씩 총 2천억원을 지원해 산학연 클러스터 생태계 조성과 국내외 우수학생 유치 등의 목적으로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한전공대 부지 40만㎡는 ㈜부영주택이 한전공대 학교법인에 무상 제공하고, 연구소와 클러스터 부지 80만㎡는 시기·방법 등에 대해 한전과 협의하고 있다.

실시협약이 체결되면 오는 6월 한전공대 설립 관련 기본계획 확정, 9월 학교법인 설립, 2020년 2월 도시계획변경, 6월 캠퍼스 건축허가 및 착공, 2021년 6월 대학설립인가, 2월 캠퍼스 준공 등의 절차를 거쳐 2022년 3월 개교하게 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