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대학가 ‘혁신’…과기정통부에 주도권 뺏긴 교육부
4차 산업혁명 대학가 ‘혁신’…과기정통부에 주도권 뺏긴 교육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SW중심대학 이어 AI대학원 지원
교육부,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 유일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 국내 대학의 혁신이 최대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그러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교육부의 행보가 엇갈리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2022년까지 4차 산업혁명 시대 인재 4만명 양성을 목표로 SW중심대학사업에 이어 AI대학원 지원사업을 도입했다. 또한 이공계 연구중심대학 육성과 한국판 에콜42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설립을 추진한다. 반면 교육부는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이 유일하다. 교육부가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학 혁신 주도권을 과기정통부에 내주고 있는 형국이다. 

과기정통부는 2015년 SW(소프트웨어)중심대학사업을 도입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 대비 대학 혁신의 시동을 걸었다. SW중심대학은 SW 교육 혁신을 통해 국가·기업·학생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SW 가치 확산을 선도한다. SW는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기술이다.

2015년 고려대 등 8개 대학이 최초 선정됐고 지난해까지 30개 대학이 선정됐다. 올해 대구가톨릭대, 안동대, 연세대 원주, 이화여대, 충북대 등이 선정됨으로써 SW중심대학은 총 35개 대학으로 확대됐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SW중심대학 성공 사례를 발굴하고 우수 성과들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올해 과기정통부의 행보는 더욱 적극적이다. ‘2022년까지 4차 산업혁명 인재 4만 명 양성’ 계획을 발표한 것.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대학원’ 지원사업을 도입했다. AI 대학원 지원사업에는 12개 대학이 도전장을 던졌다. 3월 4일 고려대, 성균관대, 카이스트가 최종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AI 대학원에는 올해 10억원을 시작으로 5년간 총 90억원이 지원된다.

SW중심대학사업과 AI대학원 지원사업에 이어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원을 중심으로 초학제·융합연구, 무학점제를 도입하고 상반기에 이공계 연구중심대학 육성·추진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설립을 추진한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한국판 에콜42다. 에콜42는 프랑스의 민간 교육기관이다. 교수가 없다. 대신 학생들이 실제 기업 현장의 기술과제를 팀 프로젝트 방식으로 해결한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최고 수준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혁신교육(無교수·無교재·無학비)을 실시한다.

그렇다면 교육부는 어떨까? 교육부는 올해 업무보고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학생의 소질과 적성을 살리고 미래 핵심역량을 키우는 교육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 대학 혁신 지원을 목적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이하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사업의 일환이다. 지난해 강원대, 국민대, 단국대, 부경대, 전주대, 코리아텍, 한국산업기술대, 한밭대,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호남대 등 10개 대학이 혁신선도대학으로 선정됐다. 혁신선도대학들은 연간 10억원씩 지원받아 4차 산업혁명 시대 신산업 분야를 선도할 미래인재를 양성한다.

혁신선도대학별 신산업 분야는 △강원대 ‘웨어러블 스마트 헬스케어 시스템’ △국민대 ‘자율주행자동차’ △단국대 ‘초연결 스마트 사회기반 산업’ △부경대 ‘스마트 헬스케어’ △전주대 ‘IoT 기술 응용’ △코리아텍 ‘AR/VR’ △한국산업기술대 ‘스마트팩토리’ △한밭대 ‘스마트팩토리’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인공지능 협동로봇’ △호남대 ‘자율주행 전기차’다. 교육부는 올해 혁신선도대학 10개교를 선정할 계획이다.

문제는 혁신선도대학을 제외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해 대학 혁신에 초점이 맞춰진 교육부 재정지원사업이 없다. 물론 대학혁신지원사업이 올해 도입됐다. 그러나 대학혁신지원사업은 대학의 중장기 발전계획에 초점이 맞춰진다. 대학의 중장기 발전계획이 반드시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연계되지 않는다. 반면 교육부는 초ㆍ중등 분야 4차 산업혁명시대 인재 양성 차원에서 올해 미래형 학교 공간 혁신에 400억원을 지원하고, 과학기술 기반 ‘융합교육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대학보다 초ㆍ중ㆍ고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학혁신지원사업이 오히려 딜레마가 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대비 등) 신규 목적성 사업을 도입하기 여의치 않다”면서 “4차 산업혁명이라고 특정하기보다 교육의 본질을 개선하고, 혁신하는 게 교육부의 역할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