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HK+사업단, 모빌리티연구 신간 8종 발간
건국대 HK+사업단, 모빌리티연구 신간 8종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빌리티(Mobility)’를 연구한 연구총서 3종과 번역총서 5권 출간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을 수행하는 건국대학교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원장 신인섭)은 최근 인문학의 새로운 화두로 떠오른 ‘모빌리티(Mobility)’를 연구한 연구총서 3종과 번역총서 5권 등 모빌리티 인문학 총서 8종을 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건국대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은 비행기·기차·자동차 같은 교통수단은 물론, 인터넷과 모바일 같은 통신 기술의 발전에 따라 인간과 문화의 ‘이동(移動)’성을 인문학적으로 연구하는 국내 대학 최초의 모빌리티 연구기관으로, 2018년 5월부터 한국연구재단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에 선정돼 ‘인간과 테크놀로지의 상호 진화에 기초한 모빌리티인문학: 미래 인문-모빌리티 사회의 조망과 구현’이라는 어젠다를 연구하고 있다. 

이번 모빌리티 인문학 총서 8권은 1년차 연구 성과를 집대성한 것으로 앞으로 7년간 100권의 총서 발간이 목표다. 

《텍스트 테크놀로지》, 《모빌리티 사유의 전개》, 《모빌리티와 생활세계의 생산》 등 연구총서 3종은 국내 인문학의 모빌리티 관련 연구성과를 충실하게 담고 있다. 국내의 인문학자와 사회과학자들이 모빌리티와 관련한 연구를 수행하면서도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거의 인식하지 못했다는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기획된 이 연구총서들은 모빌리티 패러다임 아래 인문학 및 사회과학의 학제적 연구를 촉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텍스트, 테크놀로지, 모빌리티》는 인문학과 모빌리티의 협업을 모색하는 연구서이다. 운동(성) 또는 이동(성)이 텍스트를 통해서 재현되는 방식과 거기에서 작동하는 힘의 관계, 즉 모빌리티 재현의 정치학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다.

《모빌리티 사유의 전개》는 모빌리티를 사유하는 동서양의 사상과 인문학적 사유를 담은 여러 연구들을 소개하고 모빌리티 패러다임의 사상적 토대 구축을 모색하는 10편의 연구를 망라했다. 

《모빌리티와 생활세계의 생산》은 모빌리티의 공간, 매개, 행위성이라는 측면에서 모빌리티 사회이론과 사회과학 분야에서의 연구 성과를 모았다.

번역총서들은 국제적인 모빌리티 연구를 선도하는 해외저명학자들의 연구성과를 국내에 소개하여 국내의 모빌리티 인문학 연구를 촉진하고자 한다. 모빌리티 연구를 이끄는 저명학자 피터 메리만(Peter Merriman)과 린 피어스(Lynne Pearce)가 편집한 《모빌리티와 인문학》은 사회과학을 넘어 인문학적 관점에서 모빌리티 연구를 전개할 것을 촉구한다. 

또 지난 10년 간 모빌리티 패러다임 아래 진행된 연구들을 정리한 《모빌리티 연구 10년, 모바일 장의 발자취》는 이른바 ‘새 모빌리티 패러다임’이 어떻게 전개돼 왔는지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해준다. 

디아스포라 연구의 저명학자인 로빈 코헨(Robin Cohen)의 《다름과 만나기》와 데이비드 비셀(David Bissell)의 《통근하는 삶》은 우리가 흔히 인지하지 못하던 일상적 모빌리티를 독창적인 시각에서 조명한다. 

피터 애디(Peter Adey)의 《모빌리티 이론》은 모빌리티의 핵심 개념들을 소개하고 구체적인 사례 연구들을 제시하는 등 모빌리티 패러다임으로의 훌륭한 입문서로 손색이 없다.

신인섭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장은 “모빌리티인문학은 사회학에서 시작된 모빌리티 패러다임이 가진 한계를 직시하고 학제적 연구를 통해 그 지평을 넓혀갈 것”이라며 “모빌리티인문학 총서는 세계적 모빌리티 연구의 핵심 성과들을 확산하고 국내 모빌리티 연구를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