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학교, 장애인의 날 대구시의회 의장상 수상
영진전문대학교, 장애인의 날 대구시의회 의장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과 전공연구회 ‘마주보기’
영진전문대학교 사회복지과 전공연구회인‘마주보기’가 19일 대구시민체육관에서 개최된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서 대구시의회 의장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하예린 마주보기 회장(왼쪽)이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으로부터 표창을 받는 모습.
영진전문대학교 사회복지과 전공연구회인‘마주보기’가 19일 대구시민체육관에서 개최된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서 대구시의회 의장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하예린 마주보기 회장(왼쪽)이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으로부터 표창을 받는 모습.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는 사회복지과 학생들로 구성된 전공연구회인 ‘마주보기’가 제39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대구시의회 의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마주보기 연구회는 19일 대구시민체육관에서 개최된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서 ‘장애인들과 대학생들이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매년 기획, 실행한 공로로 대구시의회 의장상을 받았다.

이 연구회는 매년 대구시‘자원봉사 우수프로그램 공모전’에 참여해 뇌성마비장애인, 발달장애인, 지체장애인 등 장애인들과 대학생들이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ㆍ응모해 선정됐고 이 프로그램들로 장애인들을 위한 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특히 장애인복지기관을 직접 방문하는 봉사활동뿐만 아니라 파크골프, 인라인, 농구, 하모니카 활동 등 지역사회 공간을 활용해 장애인들과 비장애인들이 함께 어우러진 활동을 펼쳐 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높이도록 했다.

하예린 회장(여, 2년)은 “장애인분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복지 현장에 필요한 복지사로서의 능력을 조금씩 쌓고 있는데 상까지 받게 돼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용주 사회복지과 학과장은 “장애인의 날을 맞아, 지역사회 복지기관에서 성실히 봉사활동을 하는 마주보기 전공연구회가 상을 받아 기쁘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우리 학생들이 장애인 복지에 더 관심을 갖고 전공 역량을 높이는 데 힘쓰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