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 최종 선정
군산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 최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 청년센터 및 창업지원센터 위탁기관으로도 선정
군산대 본부
군산대 본부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군산대학교(총장 곽병선)가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년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은 유망 창업아이템과 고급기술을 보유한 예비창업자 및 창업 3년 이내의 초기창업기업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성장가능성을 증대시키고 지역창업을 활성화하는 등 초기창업 전 단계를 지원한다.

군산대는 또 올 상반기 개소 예정인 군산시 청년센터와 창업지원센터를 복합 운영할 위탁기관으로도 선정됐다.

군산시 청년센터와 창업지원센터는 청년지원과 예비창업자 전담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는 청년 복합 서비스 공간으로 향후 청년의 취업・진로・창업 관련프로그램, 예비창업자 관련 프로그램, 센터 활성화사업 등을 군산시 청년 및 창업지원사업과 연계해 실시한다.

곽병선 총장은 “올해를 군산대 창업 원년의 해로 정하겠다”며 “군산대 창업 인프라 및 역량을 발휘해 대학 및 군산지역 발전에 기여하는 창업 지역거점대학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고, 이를 통해 지역사회 창업 성공 문화 확산에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