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추경예산 993억 원 편성···시간강사 연구 지원 확대
교육부 추경예산 993억 원 편성···시간강사 연구 지원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공기정화장치 설치, 국립대 안전 환경 조성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교육부가 시간강사 연구 지원과 국립대의 안전 환경 조성 등을 위해 993억 원의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  

교육부는 "본예산(74조 9163억원)보다 993억원 증액된 75조 156억원을 제출했다"면서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고, 국립대의 안전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학문 후속세대가 안정적으로 연구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올해 교육부의 추경예산안 사업을 살펴보면 먼저 미세먼지가 더욱 극심해지면서 초등돌봄교실 시설확충비가 210억원에서 325억원으로, 국립부설학교 학력증진 지원사업비가 464억원에서 493억원으로 각각 증액됐다. 이에 초등돌봄교실 3484실에, 국립부설학교 865실에 공기정화장치가 설치된다.

교육부는 인문사회 분야 시간강사의 연구 지원을 목적으로 인문사회 기초연구지원사업에서 시간강사 연구지원비를 180억원에서 460억원으로 확대했다. 추가 사업비는 총 2000과제(과제당 1400만원 지원)에 투입된다. 

국립대의 안전 환경 조성 차원에서는 국립대학 실험실습기자재 확충사업의 실험실습실 안전환경 기반조성비가 50억원에서 399억원으로 늘었다. 실험실습실 안전환경 기반조성비는 △위험물취급·저장소 △안전환경 개선 △안전장비 확충에 사용된다. 국립대학 시설확충사업에서는 석면제거비가 220억원에서 440억원으로 확대, 석면제거 소요기간이 1년 단축(2027년→2026년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