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사이버대, 사이버대학 부문 브랜드 파워 4년 연속 ‘1위’
경희사이버대, 사이버대학 부문 브랜드 파워 4년 연속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지도, 로열티 파워 등 모든 항목에서 우위…인증식 개최
경희사이버대는 지난22일 한국산업의 브랜드 파워(K-BPI) 1위 인증식을 개최했다.
경희사이버대는 지난22일 한국산업의 브랜드 파워(K-BPI) 1위 인증식을 개최했다.

[한국대학신문 이현진 기자] 경희사이버대학교(총장 직무대행 김혜영)는 22일 경희대 서울캠퍼스 네오르네상스관에서 한국산업의 브랜드 파워(K-BPI) 1위 인증식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인증식은 지난달 21일에 발표된 ‘2019년 제21차 한국산업의 브랜드 파워(K-BPI)’에서 경희사이버대가 사이버대학 부문 4년 연속 1위에 선정돼 이를 기념하고 조사결과를 공유하기 위해 진행됐다.

인증식은 K-BPI 소개를 시작으로 조사결과 브리핑 및 Q&A △인증패 전달 △축사 및 선정소감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경희사이버대의 김혜영 총장직무대행 겸 부총장, 방성원 대학원장, 신봉섭 교무처장, 백은영 글로벌·대외협력처장, 정윤성 미디어개발처장, 이혜린 입학·학생처장이 참석했으며 KMAC 주요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는 지난 1999년부터 진행된 대표 브랜드 진단평가 제도다. 국내 브랜드 진단평가 제도에서 가장 많은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또한, 1대 1 대면 면접조사(Face to Face 개별조사)와 SPSS PC+를 이용한 정량적 통계분석을 통해 소비자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 평가제도다.

경희사이버대는 최근 5년간 K-BPI 총점 상승과 함께 인지파워(최초, 비보조, 보조), 로열티파워(이미지, 이용가능성, 선호도)부문 등 대부분 지표에서 우위를 보였다.

조사결과 브리핑을 맡은 방지현 KMAC 팀장은 “지난 4년 동안 종합적인 활동들이 노출되면서 인지도에 관련된 지수가 높아져 전년대비 모든 부문이 올랐다”며 “사이버대학을 떠올렸을 때 대중들이 기억하는 브랜드가 경희사이버대라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인증패 전달식에서 한상록 KMAC 상무는 “4년 전 대부분의 사람들은 사이버대학의 ‘편리성’에 대해서만 생각하고 있었지만 경희사이버대는 늘 ‘전문성’을 강조해왔으며 이를 브랜드 형성에 활용해왔다”며 “전문성이 중요해진 지금 그 빛을 발하고 있다. 앞으로 많은 변화가 있을 수 있지만 경희사이버대가 가진 전문성과 브랜드파워는 강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