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대, 2019년 대학일자리센터 운영기관 선정
동서대, 2019년 대학일자리센터 운영기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체·지자체와 힘 합쳐 청년 진료개발, 취·창업 체계적 지원
동서대는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하는 2019년 대학일자리센터 운영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사진=동서대 제공]
동서대는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하는 2019년 대학일자리센터 운영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사진=동서대 제공]

[한국대학신문 김준환 기자]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는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하는 2019년 대학일자리센터 운영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5월부터 내년 2월까지 총 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학일자리센터는 정부, 지자체, 산업체, 대학이 긴밀하게 협업해 지역 청년들의 진로개발 및 취·창업을 체계적으로 지원, 청년들의 일자리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동서대 ‘아임 레디(I’M READY)’ 대학일자리센터는 본교와 센텀캠퍼스에 두 개의 사무소를 설치한 후 지원인력의 전문화, 산업체 수요기반의 프로그램 개발, 청년들의 요구에 대한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원스톱 진로지원을  위한 ‘탈무드(TalMUD)’ △여대생을 위한 ‘SMART WOMEN’ △인문계 학생들을 위한 ‘인·싸그램’ △콘텐츠 창업을 지원하는 ‘유니콘 팩토리’ △해외취업을 위한 ‘아자(AJA) road’ △청년정책 홍보를 위한 ‘루키-런 페스티벌’ 등이 있다. 또한 진로지도, 경력개발, 취‧창업 지원 및 사후관리를 위해 모바일 기반 어플리케이션 ‘READY! GO’를 개발할 예정이다.

곽준식 학생취업지원처장은 “5월 15일 대학일자리센터 개소식과 함께 진행되는 청년정책 페스티벌은 대학일자리센터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지역 청년들이 활기차게 취·창업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유익한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