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학교, 육군 장기부사관 ‘사이버‧정보’ 6명 합격
영남이공대학교, 육군 장기부사관 ‘사이버‧정보’ 6명 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영남이공대학교 사이버보안과 졸업생인 최승식‧홍승희‧이소이‧정혜인‧박성민‧이영익 하사, 김정삼 교수
왼쪽부터 영남이공대학교 사이버보안과 졸업생인 최승식‧홍승희‧이소이‧정혜인‧박성민‧이영익 하사, 김정삼 교수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영남이공대학교(총장 박재훈)는 지난 26일 전북 익산시 소재 부사관학교에서 열린 육군 장기복무 부사관 임관식에서 사이버보안과 학생 6명이 부사관으로 임관됐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평균 8.5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돼, 18주간의 교육을 성공적으로 마친 초임 하사들은 △드론‧무인항공기 운용 △사이버‧정보체계운용 △특임보병 등 분야에 모두 148명이 임관됐다.

특히 사이버‧정보체계운용에는 전국에서 총 31명(여군 12명 포함)이 선발됐다. 이 가운데 영남이공대학교 사이버보안과 학생 6명(여학생 3명 포함)이 합격해, 가장 높은 합격률을 보였다.

이번 결과로 영남이공대학교는 고도의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군사 사이버보안 분야에 최적화 된 교육지도 과정을 갖췄다는 점을 증명했다. 특히 영남이공대학교 사이버보안과 남학생의 경우 군 입대 시 50% 이상이 부대 내 정보보호 특기병으로 입대하고 있으며, 군 복무 기간 동안 가장 높은 수준의 군사 사이버보안 관련 업무를 경험할 수 있어, 경력 단절 없이 실전경험을 키울 수 있는 장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날 임관한 이영익 하사(영남이공대학교 졸업생)는 “재학 중 해킹과 보안 등을 꾸준히 학습했다”며 “특히 사이버보안 관련 분야의 경우 실습 교육환경과 장비의 우수성이 중요한데, 교내 사이버침해대응센터와 해킹실습 전용망 등 최첨단 실습장비를 통해 모의전략, 전술 반복 훈련으로 실무능력을 향상시킨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김정삼 영남이공대학교 교수(사이버보안)는 “2014년 학과 개설이후 전문학사 64명, 전공심화학사 20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는데, 졸업생의 절반 이상이 정보보안산업기사 자격증을 취득했다”며 “전국 최고 수준의 합격률을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군사와 경찰 등 국방, 사회안전분야의 사이버보안 인력이 절실한 상황이어서, 관련 분야로 진출하는 학생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