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학생·학부모 대상 입시설명회 개최
부산교육청, 학생·학부모 대상 입시설명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5월 2일과 23일 2차례에 걸쳐 오후 7시부터 2시간 동안 부산교육연구정보원 대강당에서 고등학생과 학부모 1300여 명을 대상으로 입시설명회를 갖는다.

설명회는 학생과 학부모들이 변화하는 대입환경에 대비할 수 있도록 현재 학교현장에서 입시지도를 맡고 있으면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표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부산진학지원단 전문위원 교사가 나와 진행한다.

설명회는 2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학부모 65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 설명회에선 2020학년도 서울 주요대학과 부산지역 대학의 입시요강 분석내용과 대응전략 등을 알려준다. 또 참가자들에게 부산시교육청이 제작한 ‘2020 대입 성공전략 자료집’을 나눠준다.

이날 안내하는 ‘2020학년도 대학입학전형’은 지난해 대입전형과 유사하다. 주요내용을 보면 전체 모집인원은 34만 7866명으로 지난해보다 968명 줄었다.

이 가운데 수시모집 선발비중이 77.3%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1.1% 소폭 증가하고, 학생부 위주 전형비중은 66.9%로 지난해보다 1.2% 증가했다.

또 수시의 경우 학생부위주로, 정시의 경우 수능위주로 각각 진행하고, 논술전형은 지난해보다 1164명 감소했지만, 고른기회전형 및 지역인재 특별전형 등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3일에는 고등학교 1·2학년 학생과 학부모 650여 명을 대상으로 자신에게 맞는 대학입시 준비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학교생활이 대학입시와 어떻게 연계되고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등 ‘2021, 2022대입 대응 전략’을 안내한다.

이날 안내하는 2021학년도 대입전형은 올해와 비슷하다. 하지만 2022학년도 대입전형은 지난해 8월 발표된 대입제도 개편방안에 따라 많이 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입제도 개편방안은 ‘정시 수능 위주전형 확대 등 대입전형 구조개편’ ‘수능과목구조와 출제범위, 수능 EBS 연계율 등 수능체제 개편’ ‘고교 학생부 기재 개선 등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제고’ ‘면접·구술고사와 지필고사 개선 등 대학별 고사 개선’ 등으로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