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식 남서울대 이사장, 2019 한국을 빛낸 창조경영인 선정
이재식 남서울대 이사장, 2019 한국을 빛낸 창조경영인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수상
이재식 남서울대 이사장이 2019 한국을 빛난 창조경영인에 선정됐다.
이재식 남서울대 이사장이 2019 한국을 빛난 창조경영인에 선정됐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이재식 남서울대학교 이사장이 참교육부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수상과 함께 ‘2019 한국을 빛낸 창조경영인’에 선정됐다.

2019 한국을 빛낸 창조경영 선정위원회는 “이재식 이사장이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창조적 경영 환경 개척에 힘쓰며, 어려운 시기를 극복해 나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자유시장경제의 선도자 역할을 하며 타의 귀감이 되는 성과를 세운 공로를 인정해 2013년에 이어 올해도 이 상을 수여한다”고 전했다.

이 이사장은 1994년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남서울대를 설립해 ‘미래창조형 섬기는 리더 양성대학’이라는 비전으로 학생중심의 대학교육을 실천하고 학생들이 능동적이고 자기주도적으로 학습역량을 키워 학생성공(Student Success)을 이루도록 돕고 있다.

그 결과 남서울대는 2006년 대학종합평가에서 종합 ‘최우수대학’으로 선정됐으며 2013년 대학기관 인증평가에서는 사회봉사 프로그램의 우수성과 운영의 내실화 등을 인정받아 ‘사회봉사 우수대학’으로 선정됐다. 2015년 제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는 ‘우수’ 등급을 받기도 했다.

또 2016년, 2018년 재학생 1인당 국가장학금 수혜금액 1위를 달성했으며, 2017년 고용노동부로부터 IPP형 일학습병행제 지원사업에 선정돼 2021년까지 5년간 연 10억원씩 총 50원원을 지원받는다. 올해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는 ‘지역특화 청년무역전문가 양성사업’에 11년 연속 선정됐다.

이 이사장은 “반세기를 지나는 동안 감당할 수 없는 어려움이 수없이 많았지만, 이를 극복하고 오늘이 있게 됐음은 구성원들이 한마음으로 최선을 다한 성실함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꾸준히 글로벌 인재 양성과 우수한 교육 및 연구 환경 조성, 대학의 사회봉사 등에 힘써 대학 발전에 헌신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중앙SUNDAY가 주최하고 중앙일보・JTBC・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행정안전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환경부・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가 후원하는 ‘2019 한국을 빛낸 창조경영인’은 창조적 경영을 일궈낸 경영인과 기업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수상부문은 지속가능경영, 글로벌경영, 인재경영, 혁신경영 등 17개 분야로, 산업계·학계·연구기관 전문가로 이뤄진 창조경영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수상자가 선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