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대, 초기창업패키지사업 주관기관 선정
경기대, 초기창업패키지사업 주관기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21억원 확보… 최대 1억원 지원
경기대가 초기창업패키지사업에 선정돼 21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경기대가 초기창업패키지사업에 선정돼 21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경기대학교(총장 김인규)가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 초기창업패키지사업’에 선정돼 약 21억원을 지원받는다.

‘초기창업패키지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사업으로 창업선도대학, 세대융합창업캠퍼스, 스마트벤처캠퍼스 사업을 하나로 통합해 2019년부터 새롭게 시행하는 사업이다.

초기창업패키지사업을 통해 우수한 기술 창업아이템을 보유한 3년 미만 (예비)창업자를 선정해 최대 1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경기대는 2014년 창업선도대학 선정 이후 6년 연속 창업기관으로 선정돼 매년 20억 내외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초기창업기업의 사업화 지원과 지역창업 활성화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창업선도대학 선정 이후 약145억원의 창업지원 자금을 통해 184개의 기업을 지원했으며, 그 결과 2018년 800억여 원의 매출과 35억여 원의 투자유치, 463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다.

창업지원단장 이준성 기계시스템공학과 교수는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사업자들이 단계별 창업과정에서 성공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초기창업패키지 (예비)창업자 모집은 15일까지 K-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