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현장] 경주를 밝힌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찰칵! 현장] 경주를 밝힌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 천년의 빛으로 연등회 발상지 경주의 밤을 밝혀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와 경주 불국사가 주최한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가 시민들의 소망과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2000개의 유등을 형산강에 띄우는 것으로 이틀간의 여정을 마무리 했다.

신라 시대에 시작된 연등회의 역사적 의미를 현대에 되살려 개최된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는 지난 3일 화려한 점등식으로 막을 올려 4일 토요일까지 유등 및 장엄등 전시, 제등행렬, 다양한 체험, 페스티벌,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 등으로 시민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됐다. 

특히 올해는 형산강 연등숲의 장관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도록 형산강을 가로지르는 부교를 설치해 시민들이 아름다운 형산강의 야경을 만끽하고 부교에서 각자의 소원을 담은 유등을 띄우며 감동과 추억을 만들었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신라 천년의 빛이 금장대와 형산강을 환하게 밝힌 형산강연등문화축제가 경주의 새로운 야간관광문화자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형산강연등문화축제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이 먼 훗날에도 이곳 경주를 다시 찾아 가족과 함께 한마음으로 즐길 수 있는 우리지역의 전통문화 축제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사진=동국대 경주캠퍼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