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대 중대·비리 감사 강화···교육부, 시민감사관 도입
사립대 중대·비리 감사 강화···교육부, 시민감사관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분야별 시민감사관 배치로 비리사안 대응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앞으로 사립대의 중대 부정·비리 감사에 시민감사관이 투입된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8일 ‘제8차 교육신뢰회복 추진단 회의’를 개최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시민감사관’ 도입을 결정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정부 부처별로 시민감사관을 운영하고 있다. 단 감사 대상이 부처 내부로 한정된다. 위촉도 전문가 위주로 이뤄진다.

그러나 교육부 시민감사관은 교육부와 소속·산하기관뿐 아니라 사립대 등 개별 학교 현장의 중대 부정·비리 감사에 직접 참여한다. 주요 역할은 전문 영역 자문, 감사와 제도 개선 의견 제시 등이다. 

시민감사관은 총 15명으로 구성된다. 5명은 추천을 통해, 10명은 공모를 통해 각각 위촉된다. 추천은 전문가 단체와 협회 등이 담당한다. 공모는 13일부터 이메일, 우편, 방문 접수가 시작된다. 지원 신청서와 자기소개서 등 세부 사항은 교육부와 유관기관 누리집(블로그·SNS 등)을 통해 안내된다. 시민감사관 지원자(추천+공모)를 대상으로 심사위원회가 서류 심사와 심층 면접을 실시하고, 6월 중에 최종 선정자가 발표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시민감사관 도입은 교육부의 사학혁신 의지 표명이자 교육비리 척결에 대한 국민 요구를 충실히 반영, 교육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교육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튼튼한 교육신뢰의 기반이 되는 만큼, 시민감사관 공모에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