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기 여학생 화장실 '몰카'…광주교대 학생들, 가해자 퇴학 요구
동기 여학생 화장실 '몰카'…광주교대 학생들, 가해자 퇴학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교대 남학생이 수학여행 중 화장실에서 동기 여학생을 촬영한 정황이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9일 광주교대 모 학과 학생들에 따르면 이 학과 학생 16명은 지난달 22일 지도교수 1명과 함께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났다.

여행 마지막 날인 4월 25일 오전 1시께 A 학생은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던 중 휴대전화가 올라오는 것을 목격했다.

A 학생은 화장실에서 본 휴대전화 케이스가 B 학생의 것과 같다는 것을 알고 수학여행에서 돌아온 날 저녁 전화로 확인한 결과 B 학생은 촬영을 시도한 사실을 인정했다.

같은 학과, 같은 학번 학생 27명은 이런 내용의 대자보를 학생회관에 붙이고 대학 SNS 커뮤니티에도 올려 공론화했다.

학생들은 "가해자의 교단 진입을 막기 위해 학우들에게 알린다"며 "학교 측에 가해자의 퇴학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대학본부도 성폭력 예방 운영위원회를 열어 진상을 파악하고 징계를 검토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