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대, ‘버닝썬’ 사태로 본 한류스타와 공인의식 심포지엄
경기대, ‘버닝썬’ 사태로 본 한류스타와 공인의식 심포지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프레스센터에서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경기대학교(총장 김인규) 한류문화대학원이 14일 프레스센터에서 ‘한류스타와 공인의식’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 ‘버닝썬’ 사태로 한류와 연예인에 대한 위상이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문제점을 분석하고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 날 세션1 발제는 서병기 헤럴드경제 선임기자가 버닝썬 사태의 원인과 구조적 문제 개선을 위한 인성 및 윤리교육의 실태와 제안을 발표한다.

세션2는 이수정 경기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의 발제로 연예인의 공인의식에 대한 응답을 토대로 아이돌 양성체제에서의 연예인 심리 상태를 분석하고 건강한 심리형성을 위한 대안을 제시한다.

세션3에서는 심상민 성신여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의 발제로 대중예술인의 사회적 책임과 공적 존재론 그리고 미디어의 역할과 의무 등 다양한 방면에서 선한 영향력이나 창의성 경쟁력 체계 등 주도적인 시각의 조치가 필요함을 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