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호 충남대 교수, 설원학술상 수상
송민호 충남대 교수, 설원학술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으로 받은 1000만원 충남대병원에 발전기금 기탁
송민호 교수
송민호 교수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충남대학교(총장 오덕성)는 충남대병원장인 송민호 의과대학 교수가 10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2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설원학술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설원학술상’은 설원(雪園) 김응진 박사를 기리는 학술상으로 김응진 박사는 70년간 인술을 펼치며, 한국 당뇨병학의 기틀을 만들고 이끌어왔다. 이에 대한당뇨병학회는 매년 당뇨병학 연구 발전에 탁월한 업적을 세운 연구자 한 명을 선정해 설원학술상을 시상한다.

송민호 교수는 전임상 및 임상 연구를 기반으로 당뇨병, 비만 및 인슐린 저항성의 발생기전 이해와 치료제 개발을 위한 중개 연구를 수행해 독창적인 당뇨병 연구모델 개발, 원천기술 확보, 특허 및 연구 인프라를 구축했다.

특히 국제과학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한 ‘미토콘드리아 기능 이상에 따른 당뇨병 발명 규명’을 통해 체내 대식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 호흡 복합체 기능의 결손은 염증반응과 함께 인슐린저항성을 유발한다는 점을 밝혔다.

혈당감소에만 초점이 맞춰진 기존 당뇨병 치료제 한계를 극복해 인체 내 호르몬에 의해 미토콘드리아 기능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당뇨병 치료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

이 같은 업적으로 송 교수는 2018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근정포장, 올 1월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Rose Lecture상을 수상했다.

송 교수는 “평생 당뇨병 연구와 치료에 몰두할 수 있도록 도와준 가족과 동료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대한당뇨병학회의 발전과 당뇨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을 위해 연구에 매진하겠다”며 "부상으로 받은 1000만원은 충남대병원 발전을 위한 발전기금으로 기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