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현장] “성인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겠습니다”
[찰칵! 현장] “성인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대학교, 성년의 날 기념 전통성년례 재현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성년례 이후에는 성인으로서 예우 받음과 동시에 본인의 행동에 책임을 지고 또 사회에 대한 책임과 의무도 지게 되는 것입니다”

마산대학교(총장 이학은)가 제47회 성년의 날을 기념해 13일 교내 대강당에서 전통성년례를 재현했다.

전통성년례는 관례와 계례 의식으로, 관례는 남자가 땋아 늘였던 머리를 올려 상투를 틀고 관을 씌우는 것을 말하며 계례는 여자가 땋아 늘였던 머리를 올려 쪽을 지고 비녀을 꽂는 것을 말한다.

이날 전통 성년식은 △덕망이 높고 학문이 훌륭한 분들을 모시는 ‘빈(큰손님) 모심’ △큰 어른과 성년자들 간의 ‘상견례’ △어른이 입는 복장을 입혀주는 ‘의복례(의관례)’ △성인이 됐음을 인정하고 축하하는 의미에서 술을 마시도록 허락하는 ‘초례’ △평생토록 지닐 삶의 교훈을 전하는 ‘수훈례’ 순으로 진행됐다.

김한순 마산대학교 인성교육관 교수는 “어른됨의 경건한 의식인 전통성년례 재현을 통해 우리 모두 예우와 책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자리가 됐다”며 “오늘 성년을 맞이한 주인공들은 물론 참석자 모두가 의미있고 보람된 시간이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