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대, 성희롱 사태 사과… “교원양성과정 전면 재검토”
서울교대, 성희롱 사태 사과… “교원양성과정 전면 재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성 서울교대 총장이 최근 국어교육과 남학생들의 성희롱 사태와 관련해 사과 담화문을 발표하고 교원양성과정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사진=학교 홈페이지 캡처]
김경성 서울교대 총장이 최근 국어교육과 남학생들의 성희롱 사태와 관련해 사과 담화문을 발표하고 교원양성과정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사진=학교 홈페이지 캡처]

[한국대학신문 김준환 기자] 여학생의 외모를 품평하며 성희롱했다는 폭로가 나온 서울교육대학교는 13일 김경성 총장 명의의 긴급 담화문을 발표하고 공식 사과했다. 또 조사과정에서 확보한 일부 졸업생들에 대한 자료는 곧 관할 교육청에 인계해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교대는 홈페이지에 공개된 담화문을 통해 “이번 사건의 조사에서 우리 대학에서 상당히 오랜 동안 이른바 ‘남자대면식’이 지속됐고, 신입생 소개라는 명분으로 사전 동의 없이 사진을 포함한 ‘소개책자’를 제작하거나, 대면식에서 남학생들이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부적절한 대화를 나눴다는 점, 그것이 여학생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상처를 주었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조사위원단을 구성해 심도 깊게 조사했고, 고충심의위원회에서 조사 내용을 법률적 자문결과와 함께 최종적으로 심의했다”며 “이러한 심의 결과를 바탕으로 10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상벌위원회에서는 ‘피신고인’인 학생들의 진술을 최종적으로 듣고 학칙 및 학생생활지도규정에 따라 징계 여부 및 수위를 심의하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상벌위원회의 조치로 일부 학생들은 징계와 더불어 교육실습을 나갈 수 없게 됐다. 이와 같은 결정은 조사결과에 따른 고충심의위원회의 징계처분요청과 상벌위원회에서의 학생들의 태도, 반성의 정도 및 개전의 정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고 전했다.

서울교대는 후속 조치로 교원양성과정에 성평등 인식을 비롯한 예비교사로서 적·인성을 함양하는 데 적합한 지에 대해 전면적인 검토를 하고, 검토 결과에 따라 교육과정과 교육내용을 보완하기로 했다. 또 모든 학생들이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교육, 양성평등교육 등을 의무적으로 일정 시간 이수해야 졸업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 방침이다. 이밖에 대학 내 ‘학생인권센터’를 개설하는 등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