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대, 탈북 청소년 대상 진로캠프 개최
신라대, 탈북 청소년 대상 진로캠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대현학교 학생들이 식품영양학과 학생들이 준비한 피자빵과 쿠키를 맛보고 있다.
장대현학교 학생들이 식품영양학과 학생들이 준비한 피자빵과 쿠키를 맛보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신라대학교(총장 박태학) 사범대학과 교육대학원은 10일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장대현학교(임창호 교장)와 업무협약식을 갖고 같은 날 장대현학교 소속 중·고교생들을 위한 맞춤형 진로캠프를 개최했다.

신라대 신라창의융합교육센터 주최로 마련된 이번 캠프는, 사범대학 예비교사와 외국인유학생들이 참여해 행사를 진행했다.

장대현학교 학생들은 신라대의 각 학과와 IoT실증센터, 도서관 등 교내 시설견학과 함께 다양한 전공 교실과 실험·실습실 수업현장을 참관했다. 이날 식품영양학과 학생들은 장대현학교 학생들을 위해 피자빵과 쿠키를 준비했다.

학생들은 각 학과를 체험하는 동안 다양한 질문을 쏟아내며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첨단 드론장비와 드론통합관제소를 갖춘 교내 IoT실증센터에서의 드론활용 강의는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캠프 종류 후, 소감을 묻는 예비교사의 질문에 한 학생은 “평소 디자인에 관심이 많았는데, 이번 진로캠프를 통해 꿈을 구체화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라며 “주얼리 디자이너의 꿈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신라창의융합교육센터 관계자는 “이번 진로캠프를 통해 탈북청소년들이 다양한 직업체험과 더불어 진로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할 기회를 갖게 된 것 같다”며 “탈북청소년들과 함께 하며 통일의 필요성,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 번 공감할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