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대학교, ‘2019년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주관기관’ 선정
강동대학교, ‘2019년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주관기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대학교 홍보대사.
강동대학교 홍보대사.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강동대학교(총장 류정윤)는 15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모집하고 있는 ‘2019년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은 혁신적 창작활동인 메이커 운동의 확산을 위해 지난해부터 국비 공모로 추진해오고 있는 사업으로 3D프린터, 레이저 커팅 등 다양한 디지털 제조 장비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창작활동공간을 만들어 새로운 창조물을 생산, 판매까지 이루어지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강동대학교는 아이디어 창작공간, ‘꾼 스페이스’라는 주제로 창의적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운영함으로써 지역사회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대학 캠퍼스 및 인프라를 자유롭게 개방할 예정이다.

또한 △초‧중‧고등학생 △대학생 △산업체종사자 △고령자ㆍ은퇴자 △일반인으로 타겟을 구분해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며, 참여기관인 음성군과 협약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평생교육도 진행한다.

류정윤 총장은 “이번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 운영 주관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3D프린터를 통한 시제품 제작 및 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긴 것에 대해 자부심과 책임감을 느끼며 창업 활성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 할 수 있는 공간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