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대, 2019년 도민안전문화대학 개강
한서대, 2019년 도민안전문화대학 개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안전교육원, 장애우와 보호자 대상 재난안전 체험교육 시작
16일 개강한 도민안전문화대학에서 교육을 마친 참가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16일 개강한 도민안전문화대학에서 교육을 마친 참가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한서대학교(총장 함기선) 재난안전교육원이 충남도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는 ‘2019년 도민안전문화대학’을 16일부터 태안캠퍼스에서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2800여 명을 교육했던 한서대 재난안전교육원은 올해 약 3600명으로 확대해 이론과 재난상황별 탈출 체험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16일 첫날에는 태안군 장애인 복지관・천안 서부장애인 복지관의 장애인, 장애인의 보호자 및 시설 종사자 60여 명이 재난안전체험교육을 받았다.

이날 프로그램은 한서대 태안비행장에서 오리엔테이션을 갖고 지진 체험과 응급처치 및 보잉 737기 항공기 탈출 체험을 하고 해양교육원으로 이동해 사고선박 보트시뮬레이터 체험 및 건물탈출 완강기 실습으로 안전체험을 마쳤다. 비장애인과 달리 교육 프로그램을 슬로우 프로그램으로 운영해 장애우들이 편안하게 교육을 받도록 배려했다.

황규연 서부장애인복지관의 사회복지사는 “재난안전체험교육에서 비행기와 선박 사고시 탈출하는 체험을 하면서 함께 한 장애우들이 다소 무서워했지만 체험교육을 잘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신 한서대 재난안전교육원과 충남도 안전문화교육팀에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2019년 충남도민안전문화대학에는 도내 12개 장애인복지관 관계자, 장애인 및 장애인 보호자, 시설 종사자 등 550여 명이 참여하고 총 8회에 걸쳐 장애인의 안전한 체험을 할 예정이다

김현성 한서대 LINC+ 사업단장 겸 산학부총장은 “우리 대학은 신입생 전원에게 재난안전체험 교육을 교양필수로 해오고 있다. 이런 우수한 육·해·공 재난안전 교육인프라를 통해 충남도의 위탁교육뿐만 아니라 시·군 지자체 및 교육기관들의 교육을 담당함으로써 지역 내 全방위 교육으로 도민 안전권을 확보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