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디지털 아카이브와 콘텐츠’ 학술회의 개최
한국외대, ‘디지털 아카이브와 콘텐츠’ 학술회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한국외국어대학교(총장 김인철) 대학원 정보·기록학과가 한국기록과정보·문화학회(회장 노명환)와 공동으로 18일 서울캠퍼스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플랫폼으로서 디지털 아카이브와 콘텐츠’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회의에는 학계 연구자와 기업 및 기관 등의 현장 전문가들이 참석해 △데이터 기록의 저장과 융합 △다양한 콘텐츠의 지속적인 생산 △다시 저장과 재활용의 디지털 아카이브 원리에 기초해 이루어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위한 길을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학술회의는 이정연 정보・기록학과 겸임교수의 사회로 총 3개의 세션과 포스터 세션으로 진행한다.

세션1에서는 ‘인문학 주제 디지털 아카이브 사례’를 주제로 △김승호 DMZ 생태연구소 소장이 ‘평화 상생의 DMZ 생태 기록의 생산과 현황’ △방재현 정보・기록학과 겸임교수가 ‘평화와 상생의 국경없는 디지털아카이브와 콘텐츠’를 발표한다.

세션2에서는 ‘기업의 디지털・데이터 아카이브와 콘텐츠 사례’를 주제로 △오수환 아이스크림 미디어 팀장이 ‘아이스크림 미디어 교육용 디지털 아카이브와 콘텐츠’ △박민후 한국문헌정보기술 콘텐츠 서비스 팀장이 ‘기업의 기록 콘텐츠 유형’을 발표한다.

세션3에서는 ‘민간기관과 인문학・과학의 시멘틱 웹 아카이브 사례와 구상’을 주제로 △조명대 성균관대 문헌정보학과 초빙교수가 ‘시멘틱 웹 아카이브의 다양한 사례와 이론’ △박원모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협력네트워크실장이 ‘유네스코의 무형유산 시멘틱 웹 아카이브’ △김성철 기록문화보관소 연구소 소장이 ‘과학연구 노트 기록과 디지털 아카이브’를 발표한다.

대학 관계자는 “이번 학술회의에서는 학계 연구자와 기업 및 기관 등의 현장 전문가들이 함께 데이터 기록의 저장과 융합, 다양한 콘텐츠의 지속적인 생산, 그리고 다시 저장과 재활용의 디지털 아카이브 원리에 기초해 이루어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위한 길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