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울대,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 돕기 성금 1280만원 전달
남서울대,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 돕기 성금 1280만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서울 대한적십자사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서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왼쪽), 노명진 남서울대 총학생회 부회장(가운데), 윤승용 남서울대 총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1일 서울 대한적십자사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서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왼쪽), 노명진 남서울대 총학생회 부회장(가운데), 윤승용 남서울대 총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남서울대학교(총장 윤승용)가 교내에서 진행한 ‘사랑의 바자회’를 통해 모금한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을 돕기 위한 성금 1280만원을 21일 서울 대한적십자사(회장 박경서)에 전달했다.

이날 서울 대한적십자사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윤승용 남서울대 총장과 노명진 총학생회 부회장,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남서울대는 지난 14일 대학 캠퍼스에서 남서울대 총학생회와 사회봉사지원센터 주최로 ‘2019 제7회 남서울 사랑의 바자회’를 개최했다.

‘2019 제7회 남서울 사랑의 바자회’에는 남서울대 이재식 이사장과 윤승용 총장, 정건채 사회봉사지원센터 소장 등 대학 주요 관계자와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 곽병철 사무처장이 참석했으며, 세계 적십자의 날을 맞아 남서울대 RCY소속 김정현 학생 외 6명에게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 및 충남지사 유창기 회장의 표창장을 전달했다.

이후 이어진 모금행사와 판매행사에서는 남서울대 구성원과 인근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총 1283만2000원을 모금했다.

남서울대 사회봉사지원센터 정건채 소장은 “올해로 일곱 번째를 맞는 남서울대의 ‘사랑의 바자회’는 지금까지 교직원과 학생이 기증한 물품 판매 수익금을 통해 천안 지역의 취약계층을 지원해 왔다”며 “특별히 강원도(속초·고성) 산불피해 이재민을 돕기 위해 개최한 이번 행사에 남서울대 구성원들이 피해의 심각성을 공감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