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대 어학교육원 국무총리상 수상
한서대 어학교육원 국무총리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인의 날, 외국인 사회통합 유공
함기선 총장(가운데)이 어학교육원 수강생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함기선 총장(가운데)이 어학교육원 수강생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한서대학교 어학교육원(원장 김진우)이 20일 서울 더케이아트홀에서 열린 제12회 세계인의 날 기념식에서 재한외국인 사회통합을 통해 국가 사회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한서대 어학교육원은 ‘법무부 이민자 사회통합프로그램 충남2 거점운영기관’으로 2010년 지정돼 지금까지 2000여 명의 서산, 당진, 홍성, 태안, 보령, 청양지역의 이민자들에게 한국어와 한국문화, 한국사회의 이해에 대한 교육을 제공했다. 이 지역의 이민자들에게 한서대 어학교육은 인접성과 교육환경, 질 높은 교육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교육을 받은 이민지들은 체류 기간연장, 체류자격 변경, 영주권이나 국적 취득 시 다양한 혜택을 받고 있다.

2010년 처음 40여 명의 이민자로 시작한 한서대 어학교육원의 사회통합프로그램에는 2019년 현재 결혼이민자와 외국인 근로자 등 5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