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학교 자동차과 비수도권 지역 최초 ‘아우스빌둥’ 선정
영남이공대학교 자동차과 비수도권 지역 최초 ‘아우스빌둥’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식 일 · 학습 병행 프로그램
아우스빌둥 로고.
아우스빌둥 로고.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영남이공대학교(총장 박재훈) 자동차과는 2020학년도 신입생부터 독일식 일 · 학습 병행 프로그램 ‘아우스빌둥’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아우스빌둥(Ausbildung)은 이원적 시스템(Duales System)을 지닌 독일의 인력양성 직업교육훈련을 의미하는데, 독일의 경우, 아우스빌둥을 통해 300개가 넘는 직종에 진출하게 되며, 독일 내 아우스빌둥에 참여하는 학생 수는 한 해 약 150만명(2010년 기준)이다. 이러한 성공적인 독일 직업교육인 아우스빌둥은 세계 30여 개 국에서 관심을 보이고 현지화 연구 및 도입 중으로, 우리나라는 2017년에 처음 도입돼 현재 수도권(경기도 소재)에 2개 대학(두원공과대학교, 여주대학교)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영남이공대학교가 최초로 진행하게 된다.

국내 아우토메카트로니카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은 한독상공회의소가 주관하며, 총 3년(군 복무 기간 제외) 과정으로, 학교에서의 이론교육 30%와 직업 현장에서의 실무교육 및 근로 70%로 구성돼 있으며, 고등학교 3학년 2학기 동안 6개월의 현장 교육 훈련을 시작으로 영남이공대학교에서 관련 전공 심화 과정을 OJT와 병행해 진행한다.

2017년, 한독상공회의소와 함께 독일계 자동차 기업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BMW 그룹 코리아 2개 기업이 트레이니 80명을 선발해 아우스빌둥을 시작했으며, 2018년에는 상용차 브랜드인 다임러 트럭 코리아와 만트럭버스코리아가 동참해 모두 4개 기업이 총 117명을 선발했다. 2019년부터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도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돼 올해 입시부터는 더 많은 학생들에게 아우스빌둥 교육 참여의 기회를 제공한다.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은 학교와 회사를 번갈아 다니며, 직업에 필요한 전문 기술뿐 만 아니라, 회사 구성원으로서 필요한 소프트스킬을 습득하고, 이 과정을 마치면 전문대 학사 학위를 받고 해당 직장에서 계속 근무할 수도 있다. 2018년 9월 선발된 학생들은 각각 채용된 기업에서 이미 1차 현장교육과 함께 브랜드의 최고 기술자인 트레이너(Trainer)의 지도를 받아 가며 차량을 점검하고 실무를 병행했다. 현재 트레이니들은 아우스빌둥 전문대학교에서 수학중이다.

영남이공대학교는 올해 채용예정인 자동차 정비 분야의 아우스빌둥 트레이니 중 30여명과 함께 2020년부터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의 이론 교육을 본격 실시하게 된다.

참여 학생들은 아우스빌둥 교육기간 동안 총 2회의 아우스빌둥 자격시험을 보게 되는데, 이 자격 시험 문제는 독일의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의 시험과 동일하게 치러지며, 학생들이 시험을 통과하게 되면 독일 자동차 정비 분야의 아우스빌둥 수료자와 동등한 자격을 얻게 되는 것이다.

박재훈 총장은 "아우스빌둥과 같은 선진국의 우수 인재채용 제도가 잘 운용되면 고등학교 재학중인 학생이 일자리를 확보한 상황에서 더 높은 수준의 고등직업교육도 받을 수 있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우스빌둥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산업체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참여하는 학생들이 최대한의 교육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