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대, ‘초기창업패키지 창업자 모집’에 8.5대1 경쟁률
동서대, ‘초기창업패키지 창업자 모집’에 8.5대1 경쟁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기창업패키지 창업자 13개 팀 모집에 (예비)창업자 111개 팀 지원
동남권 창업선도대학 중 가장 높아… 대학발(發) 창업 붐 선도
지난 16일 동서대 창업동아리 성과보고회가 열렸다.[사진=동서대 제공]
지난 16일 동서대 창업동아리 성과보고회가 열렸다.[사진=동서대 제공]

[한국대학신문 김준환 기자]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 창업지원단이 대학발(發) 창업 붐을 선도하고 있다.

23일 동서대에 따르면 지난 15일 마감한 ‘2019년 초기창업패키지 창업자 모집’ 결과 13개팀 모집에 무려 111개팀의 (예비)창업자가 지원해 8.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경쟁률은 동남권 창업선도대학 중에서 가장 높은 것이다.

5월 말까지 1·2차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되는 초기창업패키지 창업자는 6월 중순 협약을 맺고 2020년 1월까지 약 7개월간 팀당 최대 1억원의 시제품 개발비, 마케팅비 등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지난 16일 열린 대학생 창업동아리 성과발표회에서는 창업지원단이 지난 1년간 지원한 16개 팀이 결과물을 전시했다. 16개 팀 중 3개 창업동아리는 최종 사업화에도 성공했다.

창업동아리 ‘Chloism’은 천연 아로마오일 성분 모기기피제를, 동아리 ‘쿠킹파이’는 레이저 기반 자동차 2차사고 방지제품을 사업화하는데 성공해 제품출시를 눈앞에 두고 있다.

동서대 창업지원단은 2016년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선정된 이래 매년 초기창업기업의 매출과 투자 유치 실적에서 200% 이상 증가율을 기록할 정도로 좋은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정도운 창업지원단장은 “대학생과 지역 창업기업에 아이템 발굴-시장 검증-사업화 지원-후속 프로그램 연계 등 단계별 지원을 통해 아이템 고도화와 사업화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