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대, 2019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선정
강남대, 2019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세대를 위한 Wel-Tech 기반 통합적 커뮤니티 케어 모델 개발
강남대 전경.
강남대 전경.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강남대학교(총장 윤신일)는 미래복지융복합연구소가 최근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년도 제1차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라이프케어융합서비스 분야)’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고령세대를 위한 Wel-Tech 기반 통합적 커뮤니티 케어 모델 개발'을 주제로 한 이번 사업은 향후 1차년도 1억1300만원, 2차년도 1억5000만원, 3차년도 1억5000만원 등 총 3년에 걸쳐 4억1300만원의 연구비를 받게 된다.

임정원 미래복지융복합연구소장이 연구 총괄 책임자를 맡아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박영란 실버산업학부 교수, 박화옥 강남대 사회복지학부 교수, 김민정 강남대 사회복지학부 교수, 안정호 소프트웨어응용학부 교수, 전병혜 미래복지융복합연구소 교수, 길혜민 미래복지융복합연구소 교수가 세부 연구 책임자로 함께하며,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성남위례종합사회복지관, ㈜중외정보기술이 외부 기관으로 참여한다.

이번 사업은 강남대학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성남위례종합사회복지관이 함께 ‘공공실버주택 거주 노인을 위한 Wel-Tech 기반 통합적 커뮤니티 케어 모델 개발’이라는 주제로 연구를 진행하고, ㈜중외정보기술이 ‘안전과 소통이 있는 스마트 실버 공동체를 위한 ICT기술 개발 및 활용’이라는 주제로 연구를 수행해, Wel-Tech기반 커뮤니티 케어 통합 서비스 모델을 개발한다.

임정원 소장은 "이번 연구는 Wel-Tech기반 커뮤니티 케어 통합 서비스 모델의 개발과 효과성 평가를 통해 우리나라 커뮤니티 케어의 실제적인 방향을 제시할 수 있다"며 "고령자의 행태 특성, 질병 특성을 다양한 측면에서 분석하고 이에 맞는 음성인식 등의 지능형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한 노력이 고령세대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실제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남대는 사회복지 분야 및 특수교육, 신학교육의 명문대학으로 웰-테크 기반 융합복지 전문가를 양성하며, 복지ㆍICT융합 선도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