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N PS 2019] 정홍섭 동명대 총장, “개방·실용·융합·공유 통해 교육과 행정 혁신”
[UCN PS 2019] 정홍섭 동명대 총장, “개방·실용·융합·공유 통해 교육과 행정 혁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CN 프레지던트 서밋 2019’ 5차 콘퍼런스 지정토론에서 동명대 혁신전략 소개
‘UCN 프레지던트 서밋 2019’ 5차 콘퍼런스가 30일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 한라산홀에서 개최됐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지정토론을 통해 동명대의 주요성과와 혁신전략을 소개했다. (사진=한명섭 기자)
‘UCN 프레지던트 서밋 2019’ 5차 콘퍼런스가 30일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 한라산홀에서 개최됐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지정토론을 통해 동명대의 주요성과와 혁신전략을 소개했다. (사진=한명섭 기자)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실용명문대학’ 동명대학교가 대한민국 대학교육의 혁신모델을 만들어가고 있다. 무사안일주의, 온정주의, 칸막이 사고, 고정관념, 상아탑 의식 등 대학의 구태를 과감히 깨고 개방, 실용, 융합, 공유를 통해 교육과 행정을 혁신하고 있는 것. 이를 통해 동명대는 ‘실용명문대학’의 명성을 더욱 확고히 구축하고 있다.

‘UCN 프레지던트 서밋 2019’ 5차 콘퍼런스가 5월 30일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 한라산홀에서 개최됐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지정토론을 통해 동명대의 주요성과와 혁신전략을 소개했다.

정 총장에 따르면 동명대는 다양한 성과를 자랑한다. CK사업(대학특성화사업), ACE사업(잘 가르치는 대학 육성사업), PRIME사업(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고 LINC+사업(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계속지원대학으로 선정됐다. 또한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 자율개선대학' 선정에 따라 3년간 대학혁신지원사업 지원을 받으며 SW중심대학,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에 새롭게 참여한다. 신입생 종합 경쟁률 ‘2019 부울경 사립대 2위’, 종합 취업률 ‘2018 부울경 사립대 2위’, 1인당 장학금 ‘2018 부울경 사립대 2위’, 1인당 교육비 ‘2018 부울경 사립대 2위’ 등 신입생 유치·취업·장학·교육지표가 우수하다.

특히 정 총장은 자율개선대학 선정 이후 동명대의 혁신방향을 ‘깸(Break & Awake)’으로 정하고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 총장은 “Break는 무사안일주의, 온정주의, 칸막이 사고, 고정관념, 상아탑 의식을 깨는 것이다. Awake는 개방(Openness), 실용(Practicality), 융합(Convergence), 공유(Sharing)를 통해 교육과 행정을 혁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방(Openness)은 ‘경계 없는 학습 생태계 조성’, 실용(Practicality)과 융합(Convergence)은 ‘실용과 융합을 기반으로 한 학생 성장을 위한 교육의 목표’, 공유(Sharing)는 ‘혁신적 가치의 공유와 구성원을 혁신 에이전트로’라는 의미를 각각 담고 있다. 동명대는 ‘OPCS’에 맞춰 전공교육과정, 교양교육과정, 교육방법, 학생지도의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전공교육과정과 교양교육과정 혁신은 전공교육과정과 교양교육과정의 패러다임을 교수 중심에서 학생 중심으로 이동한 것이 핵심. 정 총장은 “전공교육과정을 교수 중심에서 학생과 산업체 관점 중심으로 바꿨다. 먼저 졸업생이 갖춰야 할 지식과 역량을 목록화한 뒤 관련 교과목 목록을 완성하고, 학습체계 흐름도를 작성했다. 이어 목표, 내용, 수업방법, 평가방법 등 교과목 상세 모듈을 구성하고 공유과목과 융합과목 검토 등 학제 간 연관작업을 진행했다”면서 “소프트웨어 융합과목 신설도 의무화했다. 5단계 작업(졸업생이 갖춰야 할 지식과 역량 목록화→관련 교과목 목록 완성→학습체계 흐름도 작성→교과목 상세 모듈 구성→학제 간 연관 작업)과 소프트웨어 융합과목 신설 의무화를 통해 지난해 12월 전공교육과정 1차 개혁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정 총장은 “학생의 전인적 성장을 중심으로 교양교육과정을 제로베이스에서 다시 짜고 있다. 즉 역량 중심의 교양과정을 위한 혁신을 준비하고 있다”며 “명상 리더십 등 인성교육과 인문적 소양 교육 확대, 교양학위과정 신설, 교양교육과정의 지속적 성과 점검과 환류 개선이 가능한 교육과정, 리빙 랩(Living Lab) 등 실용성 있는 광범위 융합교과목 도입, 인근 대학과의 교육과정 공유, 전 학과 코딩교육 의무화 등이 세부 내용이다. 전공교육과정과 유사한 과정을 거쳐 교양교육과정을 혁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장은 “교육방법 혁신을 위해 문제기반학습, 프로젝트기반학습, 플립트러닝, 융합교육 등 혁신 교수법을 확산하고 있다. 현재 56개 정규교육과정이 혁신교수법으로 진행되고 있다. 전 강좌의 50%까지 확대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학생지도의 혁신을 위해서는 TU멘토링을 도입, 교육·생활지도·학습컨설팅·진로지도 등 전반적으로 멘토링을 제공하고 있으며 T-UP(학생 지원 포털)을 통해 T-PLUS 역량을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장은 산학협력교육도 동명대의 혁신전략으로 제시했다. 동명대의 설립자는 강석진 동명목재상사 회장이다. 강 회장은 1960년대 근대화를 선도했던 인물이다. 따라서 동명대는 실용주의교육을 추구한다. 현재 대한민국 대표 실용명문대학이 동명대다. 산학협력교육은 자연스러운 맥락이다. 産學一如(산학일여) 탈경계형 IAL2(Industry-Academy Living LAB) 플랫폼 구축, 융∙복합 산학실용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동명대의 산학협력교육목표다. 

정 총장은 "교수 신규 채용 기준을 개선, 산업체 경력 5년 이상을 의무화했고 교수 채용 후에도 지속적인 산학협력교육과 산학 R&D를 통해 산업계와 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리빙 랩(Living Lab) 캡스톤디자인, 산학융합강좌 등 산학협력교육 전공과 더블멘토링, 산학클러스터강좌, 학생특허출원교육 등 특색 있는 비교과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