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6개사 대상 KT 사업화 연계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6개사 대상 KT 사업화 연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경준)가 KT 사업화 연계 기회를 제공하는 ‘K-Champ Collaboration 프로그램’ 참여 기업 선발을 완료했다.

4월부터 접수를 받아 기업 우수성 및 사업성 등을 심사 기준으로 6개 기업을 최종 선발했으며, 참여 기업은 △페타바이코리아(인공지능·머신러닝 기반 사이버보안 솔루션) △오아시스VR(상호 반응형 엔터테인먼트 VR 콘텐츠 개발) △코아소프트(AR 기반 실내 측위 길 안내 및 디지털 사이니지 서비스) △에이테크(빅데이터 기반 공정 고도화 솔루션) △굳브로(안전모 착용 모니터링 및 안전관리 시스템) △에프터레인(스마트 공기정화벤치) 등이다.

이들은 최대 5000만원의 사업화 비용을 지원받게 되며, KT 사업부서와의 공동 사업화 및 서비스 출시를 최종 목표로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한 경기혁신센터는 기업별 사업 단계에 따라 비즈니스 모델 및 내부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