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숭실평화통일연구원, 14일 춘계국내학술대회 개최
숭실대 숭실평화통일연구원, 14일 춘계국내학술대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외대 동유럽발칸연구소와 공동 주관

[한국대학신문 이현진 기자]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14일 오후 1시부터 숭실평화통일연구원(원장 김성배)이 한국외대 동유럽발칸연구소와 함께 교내 한경직기념관 김덕윤예배실에서 춘계국내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후원으로 개최되는 이번 학술대회는 ‘체제전환국 주민들의 삶의 질과 북한에 대한 시사점’을 주제로 열린다.

숭실평화통일연구원이 주관하는 1부는 ‘체제전환 국가 주민들의 삶의 질’이라는 주제로 발표가 진행된다. △정형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체제전환국가 경제성과 평가 및 교훈점’ △양운철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실장의 ‘베트남 체제전환 평가’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유현정 박사의 ‘중국의 개혁개방정책이 북한에 주는 시사점’ △백경민 숭실대 정보사회학과 교수의 ‘러시아, 중앙아시아 국가 체제전환 사례’ 등이 발표된다.

한국외대 동유럽발칸연구소가 주관하는 2부에서는 ‘체제전환 이후 동유럽국가 및 주민들의 삶의 변화’에 대해 살펴본다. 김철민 한국외대 세르비아-크로아티아어과 교수가 ‘체제전환기 유고슬라비아 영화산업에 비친 사회, 문화상 연구’에 대해 발표하고 황성우 한국외대 러시아연구소장과 박창희 숭실대 언론홍보학과 교수가 토론할 예정이다. 이어 김용덕 한국외대 폴란드어과 교수가 ‘폴란드의 체제 전환에 대한 고찰: 한반도 통일에 주는 시사점을 중심으로(원탁회의에서 대화와 타협으로 이룬 폴란드 체제 전환)’을 발표하고 김신규 서강대 국제지역연구소장과 김태형 숭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토론한다.

김성배 숭실평화통일연구원장은 “현재 북핵 문제해결에 우리의 모든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 북핵 문제가 해결된다고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이 자동적으로 개선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1989년부터 동구권 국가들은 체제전환이 시작됐는데 어떠한 전환과정을 밟아갔느냐에 따라 현재 주민들의 삶이 현저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북한도 1990년대 이후 장마당이 확대되면서 체제전환의 길에 접어들었다. 이 세미나는 궁극적으로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이 보장되기 위해서 어떠한 과정을 밟아가야 할 것인가를 밝히는 노력에 단초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학술대회의 취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