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유학대학, 창의코딩캠프 개최
성균관대 유학대학, 창의코딩캠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학대학 학생들이 창의코딩 캠프에 참가해 간단한 스마트홈 시스템을 만들었다.
유학대학 학생들이 창의코딩 캠프에 참가해 간단한 스마트홈 시스템을 만들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 유학대학이 1,2,8,9일 4일간 유학‧동양학과 학부생, 대학원생 30명을 대상으로 인문사회캠퍼스 경영관에서 창의코딩캠프를 진행했다.

행사를 주관한 최일범 유학대학 교수는 “동양철학의 선험지식과 자연학의 경험지식이 융합해 새로운 문명을 창조하는 4차 산업시대에 유학대학 학생들에게 코딩교육은 필수”라고 말했다.

이어 김용석 정보통신대학 교수가 ‘창의코딩 배워서 기계와 즐겁게 놀자’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며 “코딩은 수단일 뿐, 알고리즘 개발에 목표를 둬야 한다. 인문학적 고민이 사물인터넷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딩교육의 최종 목표는 간단한 스마트홈을 구축하는 것으로, 유학‧동양학과 학생들이 처음 접하는 코딩에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블록 코딩 기반 엔트리 플랫폼을 활용했다. 학생들은 3일 동안 블록코딩 기초, 디지털 센서, 아날로그 센서의 응용인 LED, 적외선, 온도, 조도, 부저를 제어해보았으며 마지막 날엔 이를 종합해 스마트홈 시스템을 만들었다.

교육에 참여한 한 학생은 “유학대학에선 생소한 코딩을 접해볼 수 있어서 좋았고 스마트홈을 직접 만들어 본 것은 특별한 경험이었다”며 “앞으로 이런 융합교육이 더 활발히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