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기전대학, 새만금 잼버리 활성화 프로젝트 경진대회 실시
전주기전대학, 새만금 잼버리 활성화 프로젝트 경진대회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의학교 관련 유공자(도지사 표창) 선발 및 최종 성과보고회 2팀 진출
새만금 잼버리 활성화 프로젝트 경진대회.
새만금 잼버리 활성화 프로젝트 경진대회.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전주기전대학(총장 조희천)은 11일 2019년도 대학연계 지역사회 창의학교(이하 창의학교) ‘새만금 잼버리 활성화 프로젝트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창의학교는 전라북도 당면 과제인 2023년 세계잼버리 활성화 취지로 진행되고 있다.

이날 대회에는 교내 총 5개 팀이 참가햇으며, 캡스톤 디자인 프로젝트 수강생 23명이 한 학기동안 준비한 홍보 전략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심사는 교내외 평가위원으로 구성해 현장 활동, 공익성, 실현가능성, 창의성, 전달력을 기준으로 진행했다.

대상은 잼버리메이킹팀 ‘새만금 잼버리 블록화 – 나노블록을 통한 새만금 잼버리 홍보 전략’이. 최우수상은 새괭이팀 ‘3개 프로젝트 – 외국인 홍보단, 전라북도 바로 알기, 농촌마을 연계’가 차지했다.

대상 수상자 잼버리메이킹 김상희 학생(사회복지과 2)은 ‘새만금 잼버리 홍보 전략을 준비로 조원 모두 주말까지 반납하고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종발표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둬 실제로 집행될 수 있는 홍보 안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올해 두 번째를 맞이한 대학연계 지역사회 창의학교는 전라북도가 재정을 지원하고 지역발전(새만금 잼버리)을 위한 아이디어 발굴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선정된 2개 팀은 창의학교 관련 유공자(도시자 표창)을 받게 되며, 6월 25일 도내 6개 대학이 참여하는 창의학교 성과보고회 최종 발표에 참여하게 된다. 최종 선정된 아이디어는 실무부서의 검토를 거쳐 신규 시책 자료로 잼버리 인지도∙참여도 확산에 활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