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에 대한 감사, 앵글에 담았다
스승에 대한 감사, 앵글에 담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대교협 ‘아름다운 스승과 제자 사진 공모전’ 수상결과 발표
대상 춘해보건대학교, 최우수 혜전대학교·대구보건대학교 등 선정
‘아름다운 스승과 제자 사진 공모전’ 대상 수상작인 춘해보건대학교 전우림씨의 ‘되돌려 받는 스승의 사랑’
‘아름다운 스승과 제자 사진 공모전’ 대상 수상작인 춘해보건대학교 전우림씨의 ‘되돌려 받는 스승의 사랑’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푸른 5월을 마무리하며 제자와 스승의 아름다운 사진이 공개됐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회장 이기우, 인천재능대학교 총장)는 12일 스승과 제자 간 존중의 모습을 알리고 참된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확인할 수 있는 ‘아름다운 스승과 제자 사진 공모전’ 수상 결과를 발표했다.

모두 78개 작품, 34개 전문대 학생들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대상 1명을 비롯해 최우수상 2명, 우수상 3명, 장려상 10명이 선정됐다.

춘해보건대학교 전우림씨의 작품 ‘되돌려 받는 스승의 사랑’이 대상을 수상했다. 전씨는 “김정주 교수님과 유아교육과 3학년 전원이 공모전에 함께 나가보자고 의견을 모아 스승이 제자에게 사랑을 부케처럼 돌려준다는 내용으로 준비했다”며 “모두의 추억을 만들기 위해 이 작품을 찍게 됐다. 배우고 싶었던 유아교육과가 있는 춘해보건대학교에 입학하게 됐고, 앞으로 유아교육 전문인재로 꾸준히 일하고 싶다”고 밝혔다.

최우수상 수상작 대구보건대학교 유성훈씨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최우수상 수상작 대구보건대학교 유성훈씨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최우수상에는 혜전대학교 김경준씨의 ‘하나두울셋 점프’와 대구보건대학교 유성훈씨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가 선정됐다.

유씨는 “학생과 총장님의 순간 허그를 통해 항상 소통하려고 노력하는 그 모습에 친근감을 가지는 학생들의 모습을 담고자 했다”며 “전문대학은 스승과 제자의 유대감이 어떤 교육기관보다 높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어려운 일이 있을 때는 더 힘껏 높이 뛰어보자는 의미를 담아 사진을 찍게 됐다”며 “어린 시절부터 공구나 기계 만지는 걸 좋아했고 전기, 전자 분야에 관심을 갖게 됐다. 공조냉동기계기사 등 자격시험에 합격해 냉동설계 기자재 제작 전문인으로 일하고 싶다”고 밝혔다.

최우수상 수상작 혜전대학교 김경준씨의 ‘하나두울셋 점프’
최우수상 수상작 혜전대학교 김경준씨의 ‘하나두울셋 점프’

또 우수상은 충북보건과학대학교 오금숙씨와 신성대학교 박인희씨, 신안산대학교 장성연씨가 수상했다.

이기우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회장은 “전문대학인 구성원 모두가 참된 스승과 제자 사이의 관계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됐기를 소망한다”며 “앞으로도 스승과 제자 간 소통의 시간을 더욱 넓혀가고, 또 효와 예절 교육에 대해 꾸준히 지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