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부산 최초 ‘갑골문 강독’ 전문 강좌 개설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부산 최초 ‘갑골문 강독’ 전문 강좌 개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김준환 기자] 경성대학교(총장 송수건)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한자문명연구사업단, 단장 하영삼)은 오는 9월 4일부터 15주간 경성대 문화관(22호관) 108호 한자문명창의체험관에서 ‘하영삼 교수와 함께하는 갑골문 강독’을 진행한다. 

갑골문(甲骨文)은 거북 배딱지(甲)와 소의 어깻죽지 뼈(骨)에 새겨진 글자로, 약 3000년 전 가장 오래된 한자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20세기 전반 중국 하남성 은허(殷墟, 은나라 유적지)에서 대량으로 발굴되면서 역사에 제 모습을 드러낸 갑골문은 주로 농사, 목축, 출산, 수렵, 전쟁 등에 대한 점복(占卜)을 다루고 있어서 당시의 사회상과 문화는 물론 초기 한자의 어원을 연구하고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이 강좌는 HK+한자문명연구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에서 시행하는 시민 대상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부산 최초의 갑골문 전문 강좌라는 점에서 큰 의의를 지닌다. 또한 갑골문의 어원적 해설을 통해 한자문명에 대한 대중적 이해 확산과 지역사회의 인문학적 수준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영삼 교수는 경성대 중국학과 교수, 한국한자연구소 소장, HK+한자문명연구사업단 단장으로 재직하면서 세계한자학회(WACCS) 상임이사를 맡고 있다. 하 교수는 주로 한자와 한자에 반영된 문화 특징을 연구하고, 그 성과의 사회적 확산에 힘을 쏟고 있다. 

강좌 참여 신청은 이달 30일까지 받으며, 수강 접수 및 문의는 경성대 HK+한자문명연구사업단(051-663-4280, 010-8998-0154 곽다예 연구원)으로 하면 된다.

하영삼 교수와 함께하는 갑골문 강독 포스터[사진=경성대 제공]
하영삼 교수와 함께하는 갑골문 강독 포스터[사진=경성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