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보건대학교, 세부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개최
원광보건대학교, 세부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필 수교 70주년 맞이 한국과 필리핀 문화를 알리는 열띤 경연의 장 마련
제6회 세부 세종학당(원광글로벌교육센터) 한국어 말하기대회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 가운데가 주필리핀 대한민국대사관 세부 분관 엄원재 총영사.
제6회 세부 세종학당(원광글로벌교육센터) 한국어 말하기대회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 가운데가 엄원재 주필리핀 대한민국대사관 세부 분관 총영사.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원광보건대학교(총장 김인종) 원광글로벌교육센터에서 운영하는 세부 세종학당이 15일 ‘제6회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

올해는 한국-필리핀 수교 70주년을 맞아 엄원재 주필리핀 대한민국대사관 세부 분관 총영사를 비롯한 세부 한인회, KEPCO SPC, 우리웰스은행, 아시아나 · 진에어 · 제주항공 · 티웨이항공 세부지점, 산칼로스대학교, 세인트테레사대학교, 베네딕토대학교, 제이파크 리조트, 마리바고 블루워터 리조트 등 현지 주요 인사들과 세종학당 수강생 및 한국인 등 120여 명이 참석했다.

세종학당재단은 학습자들의 한국어 학습 의욕 고취와 한국문화로 소통하는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매년 한국어말하기대회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한국의 지역문화 - 전주가 있어 특별한 한국’과 ‘자국문화 VS 한국문화’를 주제로 총 14명의 세종학당 학습자들이 참가했으며, 열띤 경연 끝에 리간 크리스텔씨가 ‘나의 꿈의 여행지 전주’라는 제목으로 중급부문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또 히넬 안젤리카 마리에씨는 ‘필리핀 문화와 한국 문화’에 대한 내용으로 초급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특히 리간 크리스텔씨는 4번 도전 끝에 최우수상 수상과 더불어 한국 방문의 기회를 얻게 돼 많은 학습자들에게 ‘노력하면 된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주었다.

엄원재 주필리핀 대한민국대사관 세부 분관 총영사는 “이번 행사는 한국어 실력을 향상시키고자 하는 필리핀인에게 큰 동기 부여가 될 것이다. 서로의 언어를 배우고자 함은 상대국가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필수 요건이며, 이는 추후 양국의 우호 관계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