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혁신지원사업 연차평가에 강사 지표 10% 내외 반영"
"대학혁신지원사업 연차평가에 강사 지표 10% 내외 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학문후속세대 육성 지원 위한 지표 공개
김도완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과장이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하계 대학 총장 세미나에서 학문후속세대 육성 지원을 위한 지표 검토안을 발표하고 있다.
김도완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과장이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하계 대학 총장 세미나에서 학문후속세대 육성 지원을 위한 지표 검토안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대학혁신지원사업 연차평가에 강사 고용 안정 지표가 10% 내외 반영된다. 또한 BK21 후속사업 선정지표 '대학원 혁신' 영역에서 강사와 박사 후 연구원 대상 강의 기회 제공 지표 반영이 확대된다. 

김도완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과장은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김헌영 강원대 총장, 이하 대교협) 하계 대학 총장 세미나에 참석, 학문후속세대 육성 지원을 위한 지표 검토안을 공개했다. 세미나는 27일 여수시 엠블호텔에서 '고등교육 혁신 과제와 전략'을 주제로 진행됐다. 

김 과장은 "적극적으로 강사 등 학문후속세대를 보호·육성하는 대학에 인센티브를 부여할 것"이라면서 "대학혁신지원사업 연차평가, BK21 후속사업 선정, 차기 대학 기본역량 진단, 방학 중 임금 등 재정지원사업에서도 학문후속세대 보호·육성에 적극적이면 가산점 등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학혁신지원사업 연차평가의 경우 전체 평가지표 배점(100점)에서 '총 강좌 수(5% 내외)'와 '강사 강의 담당 비율(5% 내외)'이 10% 내외 반영된다. 총 강좌 수는 2016학년도부터 2018학년도까지 평균(매 2학기) 대비 2019년 2학기 총 강좌 수 변동이 반영된다. 강사 강의 담당 비율은 2016학년도부터 2018학년도까지 평균(매 2학기) 대비 2019년 2학기 비전임교원 담당 가운데 강사 담당 비율 변동이 반영된다.

BK21 후속사업 선정지표의 경우 전체 4대 평가영역(연구단 구성, 교육역량, 연구역량, 대학원 혁신) 가운데 대학원 혁신 영역에서 강사와 박사 후 연구원 등 학문후속세대 대상 강의 기회 제공 반영 비율이 확대될 예정이다. 단 교육부는 대학원 혁신 지원비 기본금 지원을 검토할 방침이다.

김 과장은 "최근 3년간(2016년~2018년) 석·박사 배출 인력 대비 2019년 2학기 강사와 박사 후 연구원 등 학문후속세대 대상 강의 기회 제공 실적과 향후 계획을 평가할 것"이라며 "본교 출신인지, 타교 출신인지는 상관없다"고 말했다. 

또한 대학혁신지원사업은 대학 기본역량 진단과 연계, 시행되기 때문에 차기 대학 기본역량 진단(2021년 시행 예정)의 경우 대학혁신지원사업 평가항목(총 강좌 수, 강사 담당 비율)이 반영되고 강의 규모 적절성 평가지표 배점이 2점으로 확대된다.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서는 1점 반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