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커뮤니케이션학회, 5G 시대의 커뮤니케이션을 논한다
문예커뮤니케이션학회, 5G 시대의 커뮤니케이션을 논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5일 오후 7시 홍대입구역 JU동교동에서 학술세미나

[한국대학신문 김준환 기자] 문예커뮤니케이션학회(학회장 공병훈 협성대 교수)는 7월 5일 오후 7시 홍대입구역 인근에 위치한 청년공간 JU동교동(옛 가톨릭청년회관)에서 여름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세미나의 주제는 ‘커뮤니케이션이다’로, 5G가 시사하는 초연결사회 커뮤니케이션의 변화를 살펴보며, 가짜뉴스 시대에 언론의 신뢰를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 장르소설을 대하는 우리 사회의 이중성을 독자 설문조사 결과와 함께 발표될 예정이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조중혁 디지털 컬럼니스트(통신기업 부장)는 ‘5G와 초연결사회 커뮤니케이션’을 주제로 새로운 기술의 실제 적용 사례, 이용자들의 실제 반응 등을 살펴보고 이를 통해 커뮤니케이션 하는 사람들이 준비해야 하는 방향성을 제시한다.  

두 번째 발표자는 디지털 저널리즘을 연구하는 박영흠 협성대 교수(미디어영상광고학과)다. 박 교수는 ‘탈진실의 시대, 언론의 신뢰를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를 주제로 뉴스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리고 언론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인식과 행동을 변화시키는 한국 사회의 변화를 탈진실, 포퓰리즘, 정치적 소비주의의 개념으로 설명한다. 

세 번째 발표를 맡은 이문영 작가는 파워블로거이자 파란미디어 편집주간이다. 이 작가는 ‘장르소설을 대하는 우리 사회의 이중성’을 주제로 발표하며, ‘장르소설을 둘러싼 독자 인식조사’ 결과를 함께 공유한다.   

이번 여름 학술세미나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홈페이지(http://bitly.kr/EydcC8)를 통해 사전 신청을 하거나 현장 접수를 통해 참가할 수 있다.

문예커뮤니케이션학회는 문학, 문화, 예술, 커뮤니케이션, 콘텐츠 등의 주제들을 융합적으로 연구하는 학회다. 현장성과 이론성을 포함하는 주제를 다루는 세미나를 통해 연구자와 대중들 간의 간극을 줄이고 한국 문화예술 생태계의 건전한 발전 유도를 위해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