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대학 인정받는 ‘세계대학평가’ 개발”
“‘혁신’대학 인정받는 ‘세계대학평가’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미네르바스쿨 등 세계유수대학과 새로운 세계대학평가시스템 연구
3~5일 인천대 송도캠퍼스 '제2회 한자대학포럼'에 세계 63개 대학, 11개 대사관 참석
4일 유은혜 교육부 장관, 반기문 제8대 전 사무총장 축사 및 연설
3일 열린 '제2회 한자대학동맹 컨퍼런스’에서 (왼쪽부터) 헨크 필만 한제대(네덜란드) 총장, 조동성 인천대 홍보팀장 , 벤 넬슨 미네르바스쿨 창립자가  새로운 세계대학평가 시스템 WURI(World‘s Universities with Real Impact)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 = 한명섭 기자]
3일 열린 '제2회 한자대학동맹 컨퍼런스’에서 (왼쪽부터) 헨크 필만 한제대(네덜란드) 총장, 조동성 인천대 총장 , 벤 넬슨 미네르바스쿨 창립자가 새로운 세계대학평가 시스템 WURI(World‘s Universities with Real Impact)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 = 한명섭 기자]

[한국대학신문 이현진 기자] “THE·QS 등 세계대학을 평가하는 시스템은 많지만 정작 지금 시대에 필요한 ‘혁신’을 이룬 대학을 인정해주는 평가시스템은 전무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학 혁신이 시급한 상황에서 ‘혁신’에 방점을 둔 새로운 세계대학랭킹을 구축하겠다.”

인천대(총장 조동성)가 세계적으로 ‘혁신대학’으로 주목받고 있는 미네르바스쿨과 손잡고 새로운 대학평가시스템 구축에 나서며 대학가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인천대는 3일 오후 송도 경원재호텔 1층에서 벤 넬슨 미네르바스쿨 창립자와 헨크 필만 네덜란드 한제대학 총장과 ‘제2회 한자대학동맹 콘퍼런스’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과 개혁에 기반한 새로운 세계대학평가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조 총장은 4일 인천대 송도캠퍼스에서 개막되는 ‘제2회 한자대학동맹 콘퍼런스’를 통해 세계 70여 개 유수 대학 총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각자의 혁신사례를 공유하고 세계 고등교육의 미래와 새로운 대학평가시스템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 혁신 사례를 두고 이뤄지는 새로운 세계대학랭킹시스템(WURI: World‘s Universities with Real Impact)이 이번 총회에서 베일을 벗을 예정이다.

벤 넬슨 미네르바스쿨 창립자는 기자회견에서 “미네르바스쿨은 단순한 지식전달 보다는 학생들로 하여금 비판적인 사고를 기반으로 현명하게 살아갈 수 있는 지혜와 인성을 기르는 것을 교육목표로 설립된 대학”이라면서 “대학에 있어서 ‘연구’도 중요한 부분이지만 이는 전 세계 수많은 대학 중 일부분 대학이 담당하면 될 것으로 나머지 대학들은 각자의 교육목표에 따른 교육방향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현재 각종 세계대학랭킹은 평가지표가 ‘연구’나 ‘평판도’ 등 연구중심대학에 유리한 지표로 이뤄져 혁신적인 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대학은 밀려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조동성 총장은 “지금의 세계대학랭킹은 오로지 연구나 지식전달에만 매몰돼 있고 평가결과는 대학의 ‘재정’ 지표와 연동돼 반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벤 넬슨도 “미네르바스쿨에는 캠퍼스도 정년을 보장받는 교수도 없고 오로지 ‘기숙사’만 있을 뿐”이라면서 “미국 대학의 경우 물리적 인프라 유지를 위해서는 평균적으로 4만명의 학생으로부터 등록금을 받아야만 유지가 가능하지만 미네르바스쿨은 대학 운영의 고정비율을 최소화해 이의 50분의 1 정도로도 충분히 훌륭한 혁신 교육을 이뤄내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 일부 세계대학랭킹시스템 평가지표에 포함돼 있는 ‘재정’부문이 대학 혁신을 위해 필수요소는 아니라는 설명이다.

다만 ‘혁신’을 위해서는 사회에서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창업’이나 이를 위한 ‘기업가정신’ ‘인성’ 등이 기반돼야 한다는 게 이번 평가시스템 개발의 취지다.

조 총장은 “기존 세계랭킹 시스템을 없애자는 게 아니라 각 대학이 자신에게 맞는 방식으로 평가받도록 랭킹 평가 기준을 다양화하자는 의미”라면서 “WURI’라고 이름 붙인 新 세계대학 랭킹을 개발하기 위해 모인 연구진은 대학이 실제적으로 지역·국가·세계 사회에 공헌을 할 수 있도록 새로운 평가지표를 만들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필만 네달란드 한제대학 총장도 “220년 전 개교한 한자대학은 세계 그 어떤 대학보다 ‘전통적’인 대학이면서도 최근 ‘혁신’에 핵심가치를 두고 교육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학생 창업자 수가 368건에 달할 만큼 ‘창업’이나 ‘기업가정신’ ‘사회기여’에 방점을 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필만 총장은 “지난해 한제대학에서 한자대학동맹을 처음 개최한 것도 그 의의는 ‘사회기여’에 있다”면서 “이것을 이루기 위해서는 학생 스스로 창업이나 기업가정신을 함양시키는 쪽으로 대학의 역할을 집중해야 한다. 이런 목표를 가진 대학들의 지속가능성은 혁신교육을 통해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천대는 3일부터 5일까지 인천대 송도캠퍼스에서 ‘제2회 한자대학포럼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4일에는 반기문 제8대 UN 전 사무총장이 ‘교육을 통한 글로벌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미국 미네르바스쿨을 비롯해 △네덜란드 한제대학 △중국 연변대학 △미국 노던 애리조나대학 등 36개 해외대학과 건국대·경기대·국민대·아주대 등 국내 27개 대학, 11개 대사관이 참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