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한국남부발전, 캠퍼스 창업기업 지원 협약
부경대-한국남부발전, 캠퍼스 창업기업 지원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입주 벤처기업 및 예비창업자에 최대 2천만 원 지원
부경대 창업지원단 건물 전경.
부경대 창업지원단 건물 전경.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부경대학교 창업지원단(단장 권순목)과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대학에 입주한 창업벤처기업과 예비창업자 지원을 위해 손잡았다.

부경대 창업지원단과 한국남부발전은 최근 ‘2019년 캠퍼스 창업벤처 K-서포터 플러스’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고 지원대상 선발 및 창업지원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 프로젝트는 대학 캠퍼스에 입주한 창업 3년 이내의 벤처기업이나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자금을 지원, 우수한 아이템을 가진 창업자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이번 협약으로 부경대는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업과 창업자들을 공모하고, 한국남부발전은 총 1억3200만원의 창업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에 최종 선정된 기업은 신규인력 채용 등 일자리 창출과 기술경쟁력 향상을 위해 연간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부경대 창업지원단은 이번 사업을 비롯해 이노폴리스캠퍼스 지정‧육성사업, 초기창업패키지사업 등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으로 청년 창업자들을 지원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