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베트남 호찌민에 전북기업 제품 수출 도와
전북대, 베트남 호찌민에 전북기업 제품 수출 도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개 기업 파견 280만 달러 규모의 MOU 체결 성과
전북대 창업지원단이 글로벌 시장개척단에 참가해 전북도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도왔다.
전북대 창업지원단이 글로벌 시장개척단에 참가해 전북도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도왔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전북대학교 창업지원단(단장 권대규)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5일까지 베트남 호찌민으로 전북지역의 14개 기업을 파견해 280만 달러 규모의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5년부터 올해까지 총 5년 동안 글로벌 시장개척단에 참여한 전북대 창업지원단은 전북중소벤처기업청・중소기업 산학협력센터・LINC+ 사업단・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전북도 중소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홍보함으로써 수출 판로를 개척해왔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기업들의 제품 경쟁력을 확인하기 위해 현지 소비자 품평회를 열어 베트남 현지인들이 각 기업별 제품을 직접 평가하고 피드백할 수 있도록 했다. 이어 다수의 바이어들과 연결시키기 위해 현지 시장조사를 펼쳐 아이템을 검증하며 기업 특성에 맞는 상담을 제공했다.

참여기업 중 주식회사 마르페가 베트남의 175군인병원 재활센터와 10만달러의 1차 계약을 이뤄내는 등 우수한 성과를 보였다.

권대규 창업지원단장은 “이번 시장개척단을 통해 전북도의 좋은 업체를 발굴했다”며 “베트남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가에 진출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을 만들어서 우리 지역 우수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제호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장은 “연구마을 입주기업이 시장잠재력이 큰 베트남 등의 동남아시아 시장진출을 위한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