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기술이전 수입료 실적 전국 대학 1위
국민대, 기술이전 수입료 실적 전국 대학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30위에서 가파른 상승세 돋보여
국민대 전경
국민대 전경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는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지난달 28일 발표한 2019년 6월 대학정보공시 결과 산학협력 분야 ‘기술이전 수입료’ 실적에서 전국 대학 중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기술이전 수입료’는 대학이 연구를 통해 획득한 성과와 기술을 기업에 이전한 대가로 지급받는 금액으로, 실제로 입금된 실 수입료를 기준으로 하고 있다. 기술이전 수입료는 대학의 연구 역량 및 산학협력 우수성을 가늠할 수 있는 주요한 지표로서, 각종 재정지원사업 및 대학평가 등에 활용되고 있다.

자료에 따르면 국민대는 2018년도 기준 57억8477만원의 기술이전 수입료를 얻어 2위 성균관대 50억1551만원, 3위 서울대 42억2688만원 등을 넘으며 전국 대학 중 1위를 차지했다.

앞서 2014년 국민대는 대학이 보유한 기술을 민간 기업에 이전하기 위해 기술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기술이전 전담조직(Technology Licensing Office) ‘기술이전센터’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대학이 보유한 기술을 이전하고 제품화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해 교수와 학생의 실험실 창업,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의 성장을 도왔다.

국민대 관계자는 “이와 같은 성과는 국민대가 특허청·한국특허전략개발원의 지원을 받아 수행하고 있는 IP-R&D 전략지원과 발명인터뷰-제품단위 포트폴리오 구축으로 이어지는 특허기술의 전략적 사업화 지원 덕분”이라며 “특허청으로부터 IP-R&D 우수기관으로도 선정된 바 있는 국민대는 연구개발(R&D)에 특허분석을 전략적으로 접목해 지식재산권(IP) 중심의 연구방향 설정, 사업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특허 설계를 지원해 대학이 보유한 기술의 이전 및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결과 지난해 90억원 규모의 대형 기술이전 계약을 성공시켜 산학협력단 설립 이래 최대의 기술이전 성과를 거뒀고, 올해도 30억원 규모의 대형 기술이전 계약을 앞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