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유니타스, AI 기술력으로 세계에서 인정받다
에스티유니타스, AI 기술력으로 세계에서 인정받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아마존웹서비스(AWS) 글로벌 교육 콘퍼런스’ 참여
AI 및 머신러닝 기반의 문제검색엔진 ‘커넥츠 Q&A’ 소개
아시아 최초의 혁신사례 발표, 에듀테크 기업으로 이목 집중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시애틀 워싱턴스테이트컨벤션센터(WSCC)에서 개막한 ‘2019 아마존웹서비스(AWS) 글로벌 교육 컨퍼런스’에서 에스티유니타스 조휘철 AI 수석 연구원이 AI와 머신러닝 기반의 문제 검색 엔진을 적용한 ‘커넥츠 Q&A’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스티유니타스]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시애틀 워싱턴스테이트컨벤션센터(WSCC)에서 개막한 ‘2019 아마존웹서비스(AWS) 글로벌 교육 컨퍼런스’에서 에스티유니타스 조휘철 AI 수석 연구원이 AI와 머신러닝 기반의 문제 검색 엔진을 적용한 ‘커넥츠 Q&A’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스티유니타스]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에듀테크 기업 에스티유니타스(ST Unitas)가 10일(현지시각) 미국 시애틀 워싱턴스테이트컨벤션센터(WSCC)에서 개막한 아마존웹서비스(AWS)의 글로벌 교육 콘퍼런스에 아시아 기업 최초로 참가해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 기반의 문제 검색 엔진을 적용한 ‘커넥츠 Q&A’ 서비스의 성공사례를 소개하며 K-에듀의 위상을 높였다.

에스티유니타스는 자회사이자 미국 교육 기업인 ‘프린스턴 리뷰(The Princeton Review)’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베타 서비스 중인 문제풀이 앱 ‘커넥츠 Q&A’가 머신러닝을 적용한 교육분야의 기술 혁신 사례로 선정돼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콘퍼런스에서 에스티유니타스는 미국 교육 시장에서 학생 및 교육 관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는 ‘커넥츠 Q&A’의 개발 과정 및 주요 기능을 소개하며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에스티유니타스는 K-에듀를 대표하는 기업이자 미국에서의 성공사례를 기반으로 글로벌 성장이 기대되는 에듀테크 기업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마존웹서비스가 주최한 이번 콘퍼런스는 전 세계 각국의 교육계 리더들을 초청해 교육계가 직면한 기회 및 AWS를 포함한 클라우드 기술의 혁신 사례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아마존웹서비스 관계자를 비롯해 미국 대학입시위원회, 미국국립과학재단, 미국 주요 대학교, 취업 데이터 분석 전문 회사 등 교육 분야에서 권위를 지닌 다양한 기관과 기업 및 영향력 있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콘퍼런스에 연사로 나선 에스티유니타스의 조휘철 AI 수석 연구원은 자체 기술과 아마존웹서비스의 머신러닝 도구를 사용해 개발한 문제풀이 앱 ‘커넥츠 Q&A’를 소개했다. ‘커넥츠 Q&A’는 올해 초 미국에서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미국의 중·고등학생이 궁금한 문제를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어 검색하면, 해당 문제에 대한 해설 및 비슷한 유형의 문제를 추천하고 튜터와 연결해준다.

구본준 에스티유니타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글로벌 인재들의 집합소이자 전 세계 교육 시스템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미국에서 에듀테크 선도기업 자격으로 콘퍼런스에 참가해 기쁘다”며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커넥츠 Q&A’ 서비스를 전 세계의 전문가들에게 소개하고 많은 관심과 호응을 얻어, 이 앱이 미국은 물론 글로벌 시장을 변화시키는 K-에듀의 성공사례로 발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존웹서비스와의 긴밀한 협업과 교류를 통해 빅데이터 관리 체계 및 검색 기술을 고도화해 나가고 플랫폼의 완성도를 높여 빠른 시일 내에 정식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스티유니타스는 지난 2017년 프린스턴 리뷰 인수를 통해 글로벌 에듀테크 시장 도전을 공표하고, 글로벌 교육 기업으로의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해 왔다. 미국 뉴욕에 있는 프린스턴 리뷰 본사로 한국 직원들을 파견하고, 에스티유니타스가 보유한 기술력과 경험을 토대로 미국 현지에서 ‘커넥츠 Q&A’를 비롯해 다양한 실험과 시도를 해나가고 있다. 프린스턴 리뷰는 작년 하반기 호실적을 발판 삼아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올해 본격적인 실적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