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무인이동체 기술의 미래’를 선도한다
국민대, ‘무인이동체 기술의 미래’를 선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 참여, 무인항공 · 정보보안 · 자율주행차 관련 성과물 선보여
국민대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에서 무인항공 분야에서 올린 성과물을 선보였다.
국민대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에서 무인항공 분야에서 올린 성과물을 선보였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가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에서 무인항공 · 정보보안암호 ·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올린 다양한 성과물을 선보였다.

이번 행사는 드론을 비롯해 자율주행차 · VR · 무인전투체계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정부, 대학, 기업이 연구하고 있는 다양한 결과물을 한 자리에 모아 국민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기획됐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유지수 국민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국민대 전자공학부 · 기계공학부 교수 · 학생들과 국방무인연구원에서는 사람이 타지 않고도 조종이 가능한 무인항공기 관련 연구 성과물을 선보였다. 특히 비행기 내에 인공지능(AI)이 탑재된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눈길을 끌었다. 비행 중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GPS가 송 · 수신되지 않을 경우, 자체적으로 인근 장애물 등을 감지해 안전하게 착륙이 가능하도록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연구에 참여한 학생·들은 “고성능의 AI 기반 소프트웨어가 실제로 항공기 내에서 정확하게 운용되기 위해서는 그에 알맞은 하드웨어의 개발도 중요하기 때문에, 두 가지 모두를 고려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국 GE 연구팀의 협업으로 이루어졌다. 국민대는 오는21일부터 3주간 자체적으로 개발한 무인 항공기를 활용해 뉴욕 그리피스 비행장 전용비행시험장에서 비행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민대 국방무인연구원 윤용현 교수는 “학부 · 대학원생들의 참여가 이번 연구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지난 6개월간의 공동연구를 통해 학생들의 실무역량을 키웠고 향후 글로벌 기업 GE에 해외 인턴십을 파견해 글로벌 역량 강화에도 적극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대는 정보보안 암호와 드론 분야에서도 탁월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드론이 활용될 때에는 명령을 내리는 통제센터와 명령을 수행하는 드론 사이의 안전한 데이터 송·수신이 매우 중요하다. 국민대 정보보안암호수학과 IoT 보안연구실(지도교수 이옥연)에서는 통제센터와 드론 사이에서 주고받는 중요 통신 데이터가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LTE 통신 기반의 검증필암호모듈과 SSL-VPN을 선보였다. 보안서비스가 집약된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막을 뿐만 아니라 악의적으로 변형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개발된 장치이다. 이옥연 교수는 “국민대에서 개발한 정보보안암호기술이 실제로 군수 · 국방 업무에 활용될 수 있도록 육군, 공군과 지속적으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