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동물보건복지학과, 국내 최초 ‘동물보건사’ 양성
호서대 동물보건복지학과, 국내 최초 ‘동물보건사’ 양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서대 강석규교육관 전경.
호서대 강석규교육관 전경.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가 동물보건복지학과를 신설해 2020학년도부터 학생을 모집한다.

호서대 동물보건복지학과는 동물병원에서 동물을 간호하고 질병진단 및 치료보조를 수행하는 전문가인 동물보건사 양성과 산업동물 질병방역사, 바이오동물연구전문가를 양성하는 국내 최초로 4년제 대학에 개설된 학과다.

동물보건복지학과는 반려동물 1000만 시대에 반려동물이 가족화되는 현시대의 사회적 요구를 반영해 국가자격증으로 관리되는 ‘동물보건사’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교육과정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반려동물관리사, 동물매개심리상담사, 동물행동상담사, 애견훈련사, 특수동물관리사, 동물재활치료사, 펫코디 등 다양한 자격증과도 연관된 교육을 제공받으며, 관련 분야 전문가로 취업 및 창업을 할 수 있는 고도의 실용학문 분야이며 높은 취업률이 기대되고 있다.

박승미 동물보건복지학과장은 “동물보건복지학과는 반려동물간호, 반려동물과의 교감을 활용한 동물매개 치료, 반려동물 행동 교정 등을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동물보건사 양성과 산업동물 질병방역사, GLP시험기관의 동물실험 전문가 및 생명과학 분야 연구자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동물을 사랑하고 생명탐구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에게 동물 관련 산업체의 취업과 대학원 진학 등 다양한 진로 선택이 가능해 관련 전문가로서의 길이 활짝 열려 있고, 관련된 전문분야로의 진출을 위해 다양한 시설과 교육 인프라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