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 로봇게임단, ‘RoboCup 2019’ 3개 부문 수상
광운대 로봇게임단, ‘RoboCup 2019’ 3개 부문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게임단 로빗이 로보컵 2019에 참가해 3개 부문에서 수상하며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로봇게임단 로빗이 로보컵 2019에 참가해 3개 부문에서 수상하며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광운대학교(총장 유지상)는 로봇게임단 ‘로빛(Roːbit)’이 2일부터 8일까지 호주 시드니 국제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세계로봇대회 ‘RoboCup 2019’에서 Humanoid League 3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1997년부터 시작된 ‘RoboCup’은 인공지능(AI)과 로봇 영역을 다루는 대회로, 올해 전 세계 35개국 4000여 명이 참가해 13개 종목에서 실력을 겨루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로봇 축구 △산업용 로봇 △구조 로봇 △가정 로봇 △청소년 로봇 등의 경기가 진행됐으며 이중 로봇 축구는 소형조・중형조・성인조 등 소항목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광운대 로빛은 모든 참가자가 팀을 이루어 축구 경기를 진행하는 Drop-In Challenge에서 8게임 평균 0.8점으로 2위를 차지했으며, 축구하는 로봇의 성능을 평가하는 Technical Challenge에서는 총점 13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또 8팀이 조별 예선과 토너먼트를 거쳐 축구 경기를 진행하는 Soccer Game에서는 조별예선 B그룹 2승 1패 2위의 성적으로 8강에 진출한 후 8강전에서 상대를 3 대 0으로 꺾고 4강전에 진출했다. 4강전과 3, 4위 결정전에 진출해 4위를 차지했다.

로빛 주장을 맡고 있는 신주엽씨(로봇학부)는 “이번 세계대회 참가는 다른 나라의 연구실에서 개발한 기술들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무엇보다 밤낮없이 연구에 매진한 단원들에게 고생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고, 로빛이 좋은 경험을 하고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해주신 광운대와 응원을 해주신 많은 분들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광운대가 2006년 창단한 대학생 로봇게임단 로빛(Roːbit)은 현재 단장과 부장, 로봇 파일럿 등 25명으로 구성돼있다. 창단 이후부터 국내 최강의 실력을 자랑하며 300여 개의 대회에서 우수한 수상실적을 냈으며 광운대의 이름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