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열 호반장학재단 이사장, 전남대에 5억 ‘쾌척’
김상열 호반장학재단 이사장, 전남대에 5억 ‘쾌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도서관 건립기금
김상열 호반장학재단 이사장(왼쪽) 정병석 총장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김상열 호반장학재단 이사장(왼쪽) 정병석 총장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김상열 호반장학재단 이사장이 전남대 디지털도서관 건립에 써달라며 5억원을 쾌척했다.

김상열 이사장은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호반파크 2관 대강당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정병석 전남대 총장에게 디지털도서관 건립을 위해 써달라며 발전기금 5억원을 전달했다.

김 이사장은 “훌륭한 대학에는 그 명성에 맞는 도서관이 있다고 들었다”며, “전남대의 새로운 디지털 도서관에서 많은 학생들이 세계와 미래를 향해 큰 꿈을 키워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병석 총장은 “평소 국가경제 발전과 인재 양성에 남다른 관심과 실천에 앞장서 온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께 경의를 표한다”며, “소중한 기금을 기부해 주신 만큼 디지털도서관이 미래시대를 이끌 인재 양성의 요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대는 디지털도서관에 호반그룹의 이름을 딴 라운지를 조성해 기부자의 뜻을 기리기로 했다.

호반장학재단은 지난 1999년 호반건설 김상열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이래 지금까지 20년간 7600여명에게 모두 129억원의 장학금을 지원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