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동행한 홍콩의 대학 총장 "말려도 가겠다니 나도 간다"
시위 동행한 홍콩의 대학 총장 "말려도 가겠다니 나도 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링난대 총장, 송환법 시위 후 주요대 수장으로는 처음으로 현장에

홍콩의 한 대학 총장이 학생들만 위험한 곳에 보낼 수 없다면서 스스로 시위 현장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오후 신계(新界) 지역의 위안랑(元朗)역 인근에서 열린 '백색 테러' 규탄 집회 현장에는 링난(嶺南)대학의 리어나도 청(정궈한·鄭國漢) 총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청 총장은 당초 이날 오전 학생 대표들을 만나 이번 집회가 불법으로 규정돼 참석이 위험하다고 설득했다.

하지만 학생들이 끝내 거리로 나가겠다면서 뜻을 굽히지 않자 제자들을 보호하겠다면서 집회 현장에 함께 따라나서기로 했다.

앞서 범죄인 인도법 반대와 지지 진영 간 극한 대립 양상이 벌어지면서 홍콩 경찰은 추가 충돌을 우려해 이날 집회를 불허한 바 있다.

청 총장은 "내가 가장 신경 쓰는 것은 학생과 교수, 동문의 안전"이라며 "학생들이 오늘 행사의 '관찰자'로 오도록 요청했고, 우리의 선생님들과 학생, 동문이 여기에 있기 때문에 이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청 총장은 자신이 '시위자' 자격으로 나온 것은 아니라고 선을 긋기는 했지만, 그가 위안랑역에 나타나자 주변의 시위대 수백명은 환호하며 그를 환영했다.

SCMP는 지난달부터 범죄인 인도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시작되고 나서 주요 대학 수장이 현장에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